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료 종사자 폭행 조직폭력배 벌금형
입력 2021.01.28 (08:16) 수정 2021.01.28 (09:05)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구지방법원은 의료 종사자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직 폭력배 28살 A 씨에게 벌금 천3백만 원을 선고하고, 같은 혐의로 기소된 일당 4명에게 각각 벌금 7백만 원에서 5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대구의 한 종합병원에서 의사 파업으로 수술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는 말에 응급구조사를 폭행하는 등 병원 진료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또한 이들은 이웃 주민의 반려견 털이 건물 복도에 날린다는 이유로 이웃 주민 집에 무단 침입해 소란을 피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 의료 종사자 폭행 조직폭력배 벌금형
    • 입력 2021-01-28 08:16:02
    • 수정2021-01-28 09:05:59
    뉴스광장(대구)
대구지방법원은 의료 종사자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직 폭력배 28살 A 씨에게 벌금 천3백만 원을 선고하고, 같은 혐의로 기소된 일당 4명에게 각각 벌금 7백만 원에서 5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대구의 한 종합병원에서 의사 파업으로 수술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는 말에 응급구조사를 폭행하는 등 병원 진료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또한 이들은 이웃 주민의 반려견 털이 건물 복도에 날린다는 이유로 이웃 주민 집에 무단 침입해 소란을 피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