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경기 북부 등 대설주의보…“2시간 정도 짧고 강한 눈”
입력 2021.01.28 (09:33) 수정 2021.01.28 (10:0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서쪽에서 발달한 눈구름이 본격적으로 내륙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이번 눈은 짧은 시간 동안 아주 강하게 쏟아질 것으로 보여서, 미리 대비하셔야겠습니다.

초속 20m가 넘는 소형 태풍급 강풍도 예고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민경 기자! 지금 눈이 어느 지역에 오고 있나요?

[리포트]

네, 마치 여름철 집중호우처럼 폭이 좁고 강하게 발달한 눈구름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현재 눈구름대는 북서쪽에서 남동쪽으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는데요.

강화도에는 오전 9시 기준 0.7㎝의 눈이 내렸습니다.

지금 보시는 곳은 강화도 북동쪽에 있는 신당교차로인데요.

앞이 뿌옇게 흐려질 정도로 강한 눈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간혹 보이는 차들은 전조등을 켜고 서행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강화도입니다.

하점 교차로인데요.

조금 전까진 차가 지나는 게 보였는데, 지금은 아예 카메라에 눈이 많이 쌓여서 아무것도 안 보입니다.

다음은 강화 용정리인데요.

눈이 쏟아지기 시작하면서 주변이 어두워졌습니다.

아주 굵은 눈발이 내리고 있습니다.

해안가를 중심으로는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오늘 전국에 초속 20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됩니다.

눈구름이 빠르게 남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어 조금 전부터는 김포 등 경기 일부에 눈이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한 시간 이내 서울과 경기내륙 지역에도 눈이 시작되겠고, 낮 동안 중부와 호남지역으로 강한 눈발이 이어지는 곳이 많겠습니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 등 중부내륙과 호남지역에 3에서 10cm, 많은 곳은 15cm가 넘겠고, 서울은 2에서 7cm가량입니다.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도 1에서 5cm의 눈이 내립니다.

이에 따라 서울과 경기 북부엔 대설특보, 서해안 지역으론 강풍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대설특보는 눈구름이 이동하는 오늘 낮 동안 중부내륙과 호남지역으로 점차 확대될 거로 보입니다.

특히 이번 눈구름의 특징은, 한번 내리기 시작한 후엔 빠르게 눈발이 강해지면서 한 지역에 2시간 이내의 짧은 시간에 강하게 쏟아진다는 겁니다.

눈구름에 뒤이어 차가운 공기가 파고들면서, 눈구름을 강하게 발달시키기도 하지만 또 빠르게 밀어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앵커]

찬 공기가 밀려들고 있다고 하셨는데, 그래서 바람이 강할 거로 예보됐죠?

[기자]

네, 이 때문에 눈과 함께 찬 바람도 강한 바람이 몰아칩니다.

기압계 배치상 눈구름을 몰고 온 저기압과 찬바람을 몰고 온 서쪽 고기압 사이에서 소형 태풍 수준의 강한 바람이 형성된 겁니다.

지금 서해안 지역으론 강풍특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낮 동안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습니다.

해안가와 제주 등 섬 지역엔 최대 순간 초속 25m의 강풍이 예상되고, 그 밖의 대부분 지역에도 초속 20m가 넘는 바람이 불겠습니다.

눈이 내린 뒤 갑작스러운 강풍과 한파에 내린 눈도 얼어붙을 수 있는 만큼 빙판길에도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서울·경기 북부 등 대설주의보…“2시간 정도 짧고 강한 눈”
    • 입력 2021-01-28 09:33:44
    • 수정2021-01-28 10:02:32
    930뉴스
[앵커]

북서쪽에서 발달한 눈구름이 본격적으로 내륙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이번 눈은 짧은 시간 동안 아주 강하게 쏟아질 것으로 보여서, 미리 대비하셔야겠습니다.

초속 20m가 넘는 소형 태풍급 강풍도 예고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민경 기자! 지금 눈이 어느 지역에 오고 있나요?

[리포트]

네, 마치 여름철 집중호우처럼 폭이 좁고 강하게 발달한 눈구름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현재 눈구름대는 북서쪽에서 남동쪽으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는데요.

강화도에는 오전 9시 기준 0.7㎝의 눈이 내렸습니다.

지금 보시는 곳은 강화도 북동쪽에 있는 신당교차로인데요.

앞이 뿌옇게 흐려질 정도로 강한 눈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간혹 보이는 차들은 전조등을 켜고 서행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강화도입니다.

하점 교차로인데요.

조금 전까진 차가 지나는 게 보였는데, 지금은 아예 카메라에 눈이 많이 쌓여서 아무것도 안 보입니다.

다음은 강화 용정리인데요.

눈이 쏟아지기 시작하면서 주변이 어두워졌습니다.

아주 굵은 눈발이 내리고 있습니다.

해안가를 중심으로는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오늘 전국에 초속 20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됩니다.

눈구름이 빠르게 남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어 조금 전부터는 김포 등 경기 일부에 눈이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한 시간 이내 서울과 경기내륙 지역에도 눈이 시작되겠고, 낮 동안 중부와 호남지역으로 강한 눈발이 이어지는 곳이 많겠습니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 등 중부내륙과 호남지역에 3에서 10cm, 많은 곳은 15cm가 넘겠고, 서울은 2에서 7cm가량입니다.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도 1에서 5cm의 눈이 내립니다.

이에 따라 서울과 경기 북부엔 대설특보, 서해안 지역으론 강풍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대설특보는 눈구름이 이동하는 오늘 낮 동안 중부내륙과 호남지역으로 점차 확대될 거로 보입니다.

특히 이번 눈구름의 특징은, 한번 내리기 시작한 후엔 빠르게 눈발이 강해지면서 한 지역에 2시간 이내의 짧은 시간에 강하게 쏟아진다는 겁니다.

눈구름에 뒤이어 차가운 공기가 파고들면서, 눈구름을 강하게 발달시키기도 하지만 또 빠르게 밀어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앵커]

찬 공기가 밀려들고 있다고 하셨는데, 그래서 바람이 강할 거로 예보됐죠?

[기자]

네, 이 때문에 눈과 함께 찬 바람도 강한 바람이 몰아칩니다.

기압계 배치상 눈구름을 몰고 온 저기압과 찬바람을 몰고 온 서쪽 고기압 사이에서 소형 태풍 수준의 강한 바람이 형성된 겁니다.

지금 서해안 지역으론 강풍특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낮 동안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습니다.

해안가와 제주 등 섬 지역엔 최대 순간 초속 25m의 강풍이 예상되고, 그 밖의 대부분 지역에도 초속 20m가 넘는 바람이 불겠습니다.

눈이 내린 뒤 갑작스러운 강풍과 한파에 내린 눈도 얼어붙을 수 있는 만큼 빙판길에도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