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과학연구소 삼척연구시설 준공 임박…일부 우려
입력 2021.01.28 (10:29) 수정 2021.01.28 (13:22) 930뉴스(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방과학연구소 삼척연구시설이 이르면 오는 3월에 준공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해양 분야 국방기술을 연구하게 되는데, 지역사회 일각에선 연구에 따른 피해 가능성 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조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삼척해변 인근에 조성 중인 국방과학연구소 삼척연구시설입니다.

지난 2018년 착공해, 오는 3월 준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동해상에서 이뤄지는 해군 훈련을 과학적으로 지원하고. 해양 분야 국방기술을 연구해 개발하는 곳입니다.

사업비 2천억 원이 투입됐습니다.

하지만 시설 준공을 앞두고 지역사회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우선, 시설의 명칭이 연구센터에서 시험장 등으로 오락가락하면서 역할이 불분명하다는 겁니다.

만약, 군사 무기의 시험장이라면 소음이나 진동, 오염, 조업 피해 등이 우려된다고 주장합니다.

[김명숙/삼척시 의원 : "실제적으로 동해 해상에서 무기 실험을 할 것인지. 소음·진동 유발 가능성이 있는지. 삼척 연구시설 내에 토양 ·해양 오염이 있는지."]

국방과학연구소는 해당 시설은 경상남도 진해에 있는 해양기술연구원의 하위 부서로, 공식 명칭은 준공 시점에 최종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시험장이 아닌 연구 목적의 시설로, 연구활동은 먼바다 해상이나 함정에서 이뤄진다고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지역주민이나 어업인들에게 피해를 주는 연구 행위는 아예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국방과학연구소는 또, 군사 보안 규정에 따라 연구개발활동의 대외 공개가 제한될 수 있지만, 지역주민에게 조금이라도 피해가 예상되는 부분은 삼척시와 사전에 협조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촬영기자 : 최진호
  • 국방과학연구소 삼척연구시설 준공 임박…일부 우려
    • 입력 2021-01-28 10:29:22
    • 수정2021-01-28 13:22:34
    930뉴스(강릉)
[앵커]

국방과학연구소 삼척연구시설이 이르면 오는 3월에 준공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해양 분야 국방기술을 연구하게 되는데, 지역사회 일각에선 연구에 따른 피해 가능성 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조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삼척해변 인근에 조성 중인 국방과학연구소 삼척연구시설입니다.

지난 2018년 착공해, 오는 3월 준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동해상에서 이뤄지는 해군 훈련을 과학적으로 지원하고. 해양 분야 국방기술을 연구해 개발하는 곳입니다.

사업비 2천억 원이 투입됐습니다.

하지만 시설 준공을 앞두고 지역사회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우선, 시설의 명칭이 연구센터에서 시험장 등으로 오락가락하면서 역할이 불분명하다는 겁니다.

만약, 군사 무기의 시험장이라면 소음이나 진동, 오염, 조업 피해 등이 우려된다고 주장합니다.

[김명숙/삼척시 의원 : "실제적으로 동해 해상에서 무기 실험을 할 것인지. 소음·진동 유발 가능성이 있는지. 삼척 연구시설 내에 토양 ·해양 오염이 있는지."]

국방과학연구소는 해당 시설은 경상남도 진해에 있는 해양기술연구원의 하위 부서로, 공식 명칭은 준공 시점에 최종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시험장이 아닌 연구 목적의 시설로, 연구활동은 먼바다 해상이나 함정에서 이뤄진다고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지역주민이나 어업인들에게 피해를 주는 연구 행위는 아예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국방과학연구소는 또, 군사 보안 규정에 따라 연구개발활동의 대외 공개가 제한될 수 있지만, 지역주민에게 조금이라도 피해가 예상되는 부분은 삼척시와 사전에 협조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촬영기자 : 최진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