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19구급대원·경찰관 폭행’ 50대 취객에 집행유예 선고
입력 2021.01.28 (11:02) 수정 2021.01.28 (11:05) 사회
술에 취해 119구급대원과 경찰관을 폭행한 50대 남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인천지법 형사10단독은 오늘(1/28) 119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52살 A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160시간을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구급대원의 구조 활동과 경찰관의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며,폭행 정도와 범행 경위 등을 고려해 판결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해 6월 11일 저녁에 인천의 한 식당 앞에서 출동한 구급대원 B 씨를 폭행해 구조·구급 활동을 방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술에 취한 A 씨는 길바닥에 누워 머리 통증을 호소하며 119에 신고했고, B 씨뿐 아니라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한 경찰관도 폭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119구급대원·경찰관 폭행’ 50대 취객에 집행유예 선고
    • 입력 2021-01-28 11:02:30
    • 수정2021-01-28 11:05:30
    사회
술에 취해 119구급대원과 경찰관을 폭행한 50대 남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인천지법 형사10단독은 오늘(1/28) 119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52살 A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160시간을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구급대원의 구조 활동과 경찰관의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며,폭행 정도와 범행 경위 등을 고려해 판결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해 6월 11일 저녁에 인천의 한 식당 앞에서 출동한 구급대원 B 씨를 폭행해 구조·구급 활동을 방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술에 취한 A 씨는 길바닥에 누워 머리 통증을 호소하며 119에 신고했고, B 씨뿐 아니라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한 경찰관도 폭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