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눈 그친 뒤 강풍 불며 기온 ‘뚝’…내일 서울 -12도
입력 2021.01.28 (14:00) 수정 2021.01.28 (14:03) 기상뉴스
눈구름대가 동남쪽으로 이동하며 호남과 경북 등지로도 눈이 확대되겠습니다.

내일까지 예상 적설량은 강원도와 경북 산지, 충북, 전라도가 3에서 10cm, 전라 동부 내륙과 제주도 산지는 15cm 이상입니다.

경상도 내륙과 전남 남해안에는 내일까지 1에서 5cm의 눈이 예보됐고, 충남과 제주 평지에도 오늘 하루 5cm의 눈이 내릴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가늘고 긴 눈구름대가 빠르게 이동하고 있어, 한 지역에서 2시간 안에 많은 양의 눈을 뿌린 뒤 지나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후 들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오늘 밤부터 한파특보도 발효됩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서울 영하 12도 등 전국이 영하 18도에서 영하 2도로 오늘보다 9도에서 12도가량 낮겠습니다.

눈이 그친 뒤 바람도 강해져 해안가와 섬 지역엔 최대 순간 초속 25m의 강풍이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초속 20m가 넘는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됩니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2에서 6미터로 높게 일겠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눈 그친 뒤 강풍 불며 기온 ‘뚝’…내일 서울 -12도
    • 입력 2021-01-28 14:00:09
    • 수정2021-01-28 14:03:31
    기상뉴스
눈구름대가 동남쪽으로 이동하며 호남과 경북 등지로도 눈이 확대되겠습니다.

내일까지 예상 적설량은 강원도와 경북 산지, 충북, 전라도가 3에서 10cm, 전라 동부 내륙과 제주도 산지는 15cm 이상입니다.

경상도 내륙과 전남 남해안에는 내일까지 1에서 5cm의 눈이 예보됐고, 충남과 제주 평지에도 오늘 하루 5cm의 눈이 내릴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가늘고 긴 눈구름대가 빠르게 이동하고 있어, 한 지역에서 2시간 안에 많은 양의 눈을 뿌린 뒤 지나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후 들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오늘 밤부터 한파특보도 발효됩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서울 영하 12도 등 전국이 영하 18도에서 영하 2도로 오늘보다 9도에서 12도가량 낮겠습니다.

눈이 그친 뒤 바람도 강해져 해안가와 섬 지역엔 최대 순간 초속 25m의 강풍이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초속 20m가 넘는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됩니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2에서 6미터로 높게 일겠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