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실시간 온도·위치 추적…‘초저온 유지’ 백신은 접종센터에서
입력 2021.01.28 (14:10) 수정 2021.01.28 (14:21) 사회
다음 달부터 순차적으로 접종이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은, 저온 유통(콜드체인)이 접종 성공의 핵심 요인인 만큼 정부는 백신 유통 시작과 함께 접종 기관 도착까지 사물 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하는 통합관제센터를 운영합니다.

또 초저온 유통이 필요한 백신과, 냉장 유통이 필요한 백신의 접종 장소를 구별해 백신의 보관 온도가 달라 유통과 접종 과정에서 빚어지는 혼선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오늘(2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IoT를 기반으로 하는 통합관제센터에서, 유통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온도와 위치를 실시간으로 추적하는 시스템을 운영해 저온 유통(콜드체인)을 유지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백신의 제조사별 유통 적정 온도가 다른 만큼, 초저온 유통 백신은 정부가 지정한 전국 약 250개 접종센터에서 접종할 수 있게 되고, 냉장 유통 백신은 전국 10,000개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을 받게 됩니다.

이에따라 mRNA 백신으로 영하 75℃ 유지가 필수인 화이자 백신과, 영하 20℃ 유지가 필요한 모더나 백신은 초저온 냉동고가 구비된 전국의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할 수 있습니다.

반면 바이러스 벡터 백신으로 냉장 보관이 가능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얀센 백신은 국가예방접종에 참여한 의료기관 가운데 지정 기준을 충족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 교육을 이수한 의료기관에서 위탁 접종하게 됩니다.

특히 정부는 초저온 냉동고가 설치된 예방접종센터를 중앙과 권역, 지역 별로 운영할 예정으로 다음 달에는 중앙에 4곳, 3월에는 21곳, 7월까지는 약 250곳을 확정합니다.

예방접종센터는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충분한 면적이 확보되고, 환기 시설을 갖춘 체육관 등 전국 427개 후보지가 확보된 상태로 이 가운데 지역별 인구 규모와 접종 적성 여부 등을 평가해 곧 확정할 예정입니다.

또 정부는 노인요양시설과 중증장애인시설 등 의료 기관 방문 접종이 어려운 기관에는 찾아가는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방문팀의 구성은 의사 1명,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으로 기관별 여건에 따라 위탁의료기관 의료진이나 보건소 방문팀이 현장에 찾아가 접종을 실시하게 됩니다.

정부를 이를 위해 SK바이오사이언스 등 국내 전문 유통사를 통해 백신별 맞춤형 유통 체계를 구축하고 통합관리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백신의 공급 시기와 공급량, 유동성에 대비해 백신별 보관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냉동·냉장 통합물류센터 2곳을 구축해 운영합니다.

한편 백신 접종 인력은 중앙의 경우 복지부와 질병청, 대한의사협회 등이 참여하는 의정공동위원회를 구성하고 인력 수급 상황에 따라 군의관과 간호 인력 등을 지원합니다. 지역의 경우는 지역의사회와 간호사회 등이 인력운영 협의체를 구성해 지자체별 접종 인력 확보 계획을 세우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실시간 온도·위치 추적…‘초저온 유지’ 백신은 접종센터에서
    • 입력 2021-01-28 14:10:12
    • 수정2021-01-28 14:21:30
    사회
다음 달부터 순차적으로 접종이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은, 저온 유통(콜드체인)이 접종 성공의 핵심 요인인 만큼 정부는 백신 유통 시작과 함께 접종 기관 도착까지 사물 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하는 통합관제센터를 운영합니다.

또 초저온 유통이 필요한 백신과, 냉장 유통이 필요한 백신의 접종 장소를 구별해 백신의 보관 온도가 달라 유통과 접종 과정에서 빚어지는 혼선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오늘(2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IoT를 기반으로 하는 통합관제센터에서, 유통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온도와 위치를 실시간으로 추적하는 시스템을 운영해 저온 유통(콜드체인)을 유지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백신의 제조사별 유통 적정 온도가 다른 만큼, 초저온 유통 백신은 정부가 지정한 전국 약 250개 접종센터에서 접종할 수 있게 되고, 냉장 유통 백신은 전국 10,000개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을 받게 됩니다.

이에따라 mRNA 백신으로 영하 75℃ 유지가 필수인 화이자 백신과, 영하 20℃ 유지가 필요한 모더나 백신은 초저온 냉동고가 구비된 전국의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할 수 있습니다.

반면 바이러스 벡터 백신으로 냉장 보관이 가능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얀센 백신은 국가예방접종에 참여한 의료기관 가운데 지정 기준을 충족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 교육을 이수한 의료기관에서 위탁 접종하게 됩니다.

특히 정부는 초저온 냉동고가 설치된 예방접종센터를 중앙과 권역, 지역 별로 운영할 예정으로 다음 달에는 중앙에 4곳, 3월에는 21곳, 7월까지는 약 250곳을 확정합니다.

예방접종센터는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충분한 면적이 확보되고, 환기 시설을 갖춘 체육관 등 전국 427개 후보지가 확보된 상태로 이 가운데 지역별 인구 규모와 접종 적성 여부 등을 평가해 곧 확정할 예정입니다.

또 정부는 노인요양시설과 중증장애인시설 등 의료 기관 방문 접종이 어려운 기관에는 찾아가는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방문팀의 구성은 의사 1명,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으로 기관별 여건에 따라 위탁의료기관 의료진이나 보건소 방문팀이 현장에 찾아가 접종을 실시하게 됩니다.

정부를 이를 위해 SK바이오사이언스 등 국내 전문 유통사를 통해 백신별 맞춤형 유통 체계를 구축하고 통합관리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백신의 공급 시기와 공급량, 유동성에 대비해 백신별 보관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냉동·냉장 통합물류센터 2곳을 구축해 운영합니다.

한편 백신 접종 인력은 중앙의 경우 복지부와 질병청, 대한의사협회 등이 참여하는 의정공동위원회를 구성하고 인력 수급 상황에 따라 군의관과 간호 인력 등을 지원합니다. 지역의 경우는 지역의사회와 간호사회 등이 인력운영 협의체를 구성해 지자체별 접종 인력 확보 계획을 세우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