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군, 코로나19 백신 수송 총책임…“민간업체 관제·감독”
입력 2021.01.28 (14:11) 수정 2021.01.28 (14:15) 정치
군이 다음 달부터 들어올 코로나19 백신의 유통과 수송의 전 단계를 책임지게 됩니다. 정부와 백신 수송 계약을 맺은 민간 유통업체들을 조율하고 감독하는 방식입니다.

국방부는 오늘(28일) 코로나19 백신의 수송 지원을 위한 '코로나19 백신 수송지원본부'를 설치하고 업무에 돌입했습니다.

지원본부는 질병관리청 내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소속된 조직으로, 박주경 육군참모차장(중장)을 본부장으로 군인과 공무원, 소방, 경찰 인력 41명이 소속돼있습니다.

지원본부의 역할은 정부와 업무계약을 맺은 민간 백신 유통업체가 정부 지침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현장에서 관제하고 총감독하는 것이라고 군은 밝혔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유통) 체계에 대한 것을 어떻게 이행해야 한다는 식약처, 질병청의 공동지침이 있는데, 이행 여부를 군 수송지원본부에서 현장 관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는 공장 혹은 공항에서 보관장소, 접종기관까지 백신의 수송과 호송을 지원하는 한편 우발상황에 대한 조치를 맡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경찰병력과 군이 합동으로 (백신을) 호송하는데, 경찰 영역과 군의 영역이 구분될 것"이라면서 "수송지원본부를 통해 통합하는 작업이 이뤄지고 시스템이 구축되도록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발상황이 발생했을 때 군이 민간업체, 질병청과 바로 연계해 최대한 백신 수송에 이상이 없고 응급상황을 빨리 복구되도록 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업무체계를 설명했습니다.

군 수송지원본부에 대한 장비나 인력 지원은 전국 57개 예하 부대 528명으로 구성된 국방부 '국방신속지원단'이 맡습니다.

지원본부에서 신속지원단에 장비나 인력 지원을 요청해 지원받는 방식입니다.

수송에 투입될 총 군 병력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백신이 시기 별로 들어오는 물량이 달라 그때그때 투입 인력 규모가 달라질 것"이라며, "질병청에서 접종계획이 구체적으로 확정되면 계획에 맞춰 호송지원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군, 코로나19 백신 수송 총책임…“민간업체 관제·감독”
    • 입력 2021-01-28 14:11:48
    • 수정2021-01-28 14:15:13
    정치
군이 다음 달부터 들어올 코로나19 백신의 유통과 수송의 전 단계를 책임지게 됩니다. 정부와 백신 수송 계약을 맺은 민간 유통업체들을 조율하고 감독하는 방식입니다.

국방부는 오늘(28일) 코로나19 백신의 수송 지원을 위한 '코로나19 백신 수송지원본부'를 설치하고 업무에 돌입했습니다.

지원본부는 질병관리청 내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소속된 조직으로, 박주경 육군참모차장(중장)을 본부장으로 군인과 공무원, 소방, 경찰 인력 41명이 소속돼있습니다.

지원본부의 역할은 정부와 업무계약을 맺은 민간 백신 유통업체가 정부 지침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현장에서 관제하고 총감독하는 것이라고 군은 밝혔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유통) 체계에 대한 것을 어떻게 이행해야 한다는 식약처, 질병청의 공동지침이 있는데, 이행 여부를 군 수송지원본부에서 현장 관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는 공장 혹은 공항에서 보관장소, 접종기관까지 백신의 수송과 호송을 지원하는 한편 우발상황에 대한 조치를 맡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경찰병력과 군이 합동으로 (백신을) 호송하는데, 경찰 영역과 군의 영역이 구분될 것"이라면서 "수송지원본부를 통해 통합하는 작업이 이뤄지고 시스템이 구축되도록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발상황이 발생했을 때 군이 민간업체, 질병청과 바로 연계해 최대한 백신 수송에 이상이 없고 응급상황을 빨리 복구되도록 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업무체계를 설명했습니다.

군 수송지원본부에 대한 장비나 인력 지원은 전국 57개 예하 부대 528명으로 구성된 국방부 '국방신속지원단'이 맡습니다.

지원본부에서 신속지원단에 장비나 인력 지원을 요청해 지원받는 방식입니다.

수송에 투입될 총 군 병력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백신이 시기 별로 들어오는 물량이 달라 그때그때 투입 인력 규모가 달라질 것"이라며, "질병청에서 접종계획이 구체적으로 확정되면 계획에 맞춰 호송지원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