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식품부 “미국산 달걀 수입 등 설 대비 수급 대응”
입력 2021.01.28 (14:28) 수정 2021.01.28 (15:04) 경제
정부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등으로 인한 달걀 수급 불안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산 달걀 수입 등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일 발표한 ‘달걀 등 축산물 수급 안정 대책’의 진행 상황을 오늘(28일) 발표했습니다.

먼저 미국산 수입 신선란 60톤(약 101만 개)에 대한 공개경쟁입찰이 이달 26일 실시됐고, 전량 판매돼 어제(27일)부터 공급되고 있습니다.

이번에 유통되는 수입 달걀은 『미국산 식품용란 수입위생조건(농식품부 고시)』에 따른 수입 검역조건과 『수입식품안전관리특별법(식약처)』에 따른 수입 위생요건을 모두 충족하고, 수출국의 위생검사를 통과한 달걀입니다.

농식품부는 “국내에서도 통관 절차가 끝나기 전에 검역과 서류, 정밀검사 등을 통해 위생검사를 실시한 결과, 안전성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고 시중 유통 전 달걀 선별 포장업체를 통해 세척・소독을 거쳐 유통된다”고 밝혔습니다.

국내산은 표시사항이 달걀 껍데기 난각에 10자리(산란일자+농장 고유번호+사육환경)로 표시되지만, 외국산은 농장 고유번호 없이 5자리(산란일자+사육환경)로 표기돼 달걀 껍데기로도 구분할 수 있습니다.

할당 관세 조치는 올해 6월 30일까지 달걀 등 8개 품목에 대해 총 5만 톤 한도로 한시적으로 적용하되, 시장 상황을 고려하여 탄력적으로 운용할 계획입니다. 향후 수입물량은 국내 고병원성 AI 확산 상황과 수급 상황 등에 따라 결정될 예정입니다.

아울러 설 성수품 수요 증가에 맞춰 1월 28일부터 2월 10일까지 달걀 180만 개를 수도권 농협 하나로마트 42개 매장을 통해 시중가 대비 약 30% 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할 계획입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달걀 수급안정대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시장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설을 앞두고 달걀 가격이 과도하게 오르지 않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농식품부 “미국산 달걀 수입 등 설 대비 수급 대응”
    • 입력 2021-01-28 14:28:15
    • 수정2021-01-28 15:04:31
    경제
정부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등으로 인한 달걀 수급 불안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산 달걀 수입 등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일 발표한 ‘달걀 등 축산물 수급 안정 대책’의 진행 상황을 오늘(28일) 발표했습니다.

먼저 미국산 수입 신선란 60톤(약 101만 개)에 대한 공개경쟁입찰이 이달 26일 실시됐고, 전량 판매돼 어제(27일)부터 공급되고 있습니다.

이번에 유통되는 수입 달걀은 『미국산 식품용란 수입위생조건(농식품부 고시)』에 따른 수입 검역조건과 『수입식품안전관리특별법(식약처)』에 따른 수입 위생요건을 모두 충족하고, 수출국의 위생검사를 통과한 달걀입니다.

농식품부는 “국내에서도 통관 절차가 끝나기 전에 검역과 서류, 정밀검사 등을 통해 위생검사를 실시한 결과, 안전성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고 시중 유통 전 달걀 선별 포장업체를 통해 세척・소독을 거쳐 유통된다”고 밝혔습니다.

국내산은 표시사항이 달걀 껍데기 난각에 10자리(산란일자+농장 고유번호+사육환경)로 표시되지만, 외국산은 농장 고유번호 없이 5자리(산란일자+사육환경)로 표기돼 달걀 껍데기로도 구분할 수 있습니다.

할당 관세 조치는 올해 6월 30일까지 달걀 등 8개 품목에 대해 총 5만 톤 한도로 한시적으로 적용하되, 시장 상황을 고려하여 탄력적으로 운용할 계획입니다. 향후 수입물량은 국내 고병원성 AI 확산 상황과 수급 상황 등에 따라 결정될 예정입니다.

아울러 설 성수품 수요 증가에 맞춰 1월 28일부터 2월 10일까지 달걀 180만 개를 수도권 농협 하나로마트 42개 매장을 통해 시중가 대비 약 30% 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할 계획입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달걀 수급안정대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시장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설을 앞두고 달걀 가격이 과도하게 오르지 않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