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태권도장·직장·종교시설 등 매개로 한 집단감염 이어져
입력 2021.01.28 (14:50) 수정 2021.01.28 (15:04) 사회
태권도장과 직장, 종교시설 등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8일) 0시를 기준으로 경북 안동시 태권도장과 관련해 지난 26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32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3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확진자 가운데 23명이 학원생으로 확인됐고, 종사자 2명, 가족 7명, 지인 1명 등입니다.

충북 충주시와 김제시 닭고기 가공업체와 관련해 어제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34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35명입니다.

부산 서구 항운노조와 관련해 지난 25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25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26명의 확진자가 확인됐습니다.

인천 연수구 가족 및 지인과 관련해 지난 24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2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22명으로 파악됐습니다.

경기 평택시 일가족/직장과 관련해 지난 2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9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0명입니다.

경기 평택시 제조업체와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17명, 서울 강남구 소재 직장과 관련해선 접촉자 추적관리 중 6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 중구 복지시설과 관련해 9명이, 경기 김포시 주간보호센터와 관련해 8명이 추가로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도 추가로 나왔습니다. 광주 북구 교회2/IM 선교회 미인가 대안 교육시설과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6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5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광주 서구 교회와 관련해선 25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23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부산 금정구 요양병원과 관련해선 격리 중 15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태권도장·직장·종교시설 등 매개로 한 집단감염 이어져
    • 입력 2021-01-28 14:50:33
    • 수정2021-01-28 15:04:38
    사회
태권도장과 직장, 종교시설 등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8일) 0시를 기준으로 경북 안동시 태권도장과 관련해 지난 26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32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3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확진자 가운데 23명이 학원생으로 확인됐고, 종사자 2명, 가족 7명, 지인 1명 등입니다.

충북 충주시와 김제시 닭고기 가공업체와 관련해 어제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34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35명입니다.

부산 서구 항운노조와 관련해 지난 25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25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26명의 확진자가 확인됐습니다.

인천 연수구 가족 및 지인과 관련해 지난 24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2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22명으로 파악됐습니다.

경기 평택시 일가족/직장과 관련해 지난 2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9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0명입니다.

경기 평택시 제조업체와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17명, 서울 강남구 소재 직장과 관련해선 접촉자 추적관리 중 6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 중구 복지시설과 관련해 9명이, 경기 김포시 주간보호센터와 관련해 8명이 추가로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도 추가로 나왔습니다. 광주 북구 교회2/IM 선교회 미인가 대안 교육시설과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6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5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광주 서구 교회와 관련해선 25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23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부산 금정구 요양병원과 관련해선 격리 중 15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