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언론노조 “권력에 휘둘리지 않는 공영언론 지배구조 촉구”
입력 2021.01.28 (15:07) 수정 2021.01.28 (15:17) 문화
전국언론노동조합이 오늘(2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영언론 지배구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언론노조는 “KBS, YTN, 연합뉴스, EBS 등 공영언론 경영진과 이사진 교체를 앞두고 그 첫 단추인 뉴스통신진흥회 차기 이사진 선임을 놓고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정치인이 정부 추천을 받아 차기 이사장이 될 것이란 설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보수정권의 언론장악 부역자들마저 야당 추천을 통해 이사가 될 것이란 관측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언론노조는 “시민이 일궈낸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드는 현 정부마저 공영언론 경영감독기관 요직에 정치인을 낙하산으로 내리꽂는다면 누가 그것을 납득하고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에 “정치, 경제 권력에 휘둘리지 않는 공영언론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분명한 의지를 담아 국민이 참여하는 방안을 포함한 공영언론과 유관기관 이사 추천 기준과 절차를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국언론노조 “권력에 휘둘리지 않는 공영언론 지배구조 촉구”
    • 입력 2021-01-28 15:07:30
    • 수정2021-01-28 15:17:44
    문화
전국언론노동조합이 오늘(2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영언론 지배구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언론노조는 “KBS, YTN, 연합뉴스, EBS 등 공영언론 경영진과 이사진 교체를 앞두고 그 첫 단추인 뉴스통신진흥회 차기 이사진 선임을 놓고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정치인이 정부 추천을 받아 차기 이사장이 될 것이란 설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보수정권의 언론장악 부역자들마저 야당 추천을 통해 이사가 될 것이란 관측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언론노조는 “시민이 일궈낸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드는 현 정부마저 공영언론 경영감독기관 요직에 정치인을 낙하산으로 내리꽂는다면 누가 그것을 납득하고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에 “정치, 경제 권력에 휘둘리지 않는 공영언론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분명한 의지를 담아 국민이 참여하는 방안을 포함한 공영언론과 유관기관 이사 추천 기준과 절차를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