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농구 오리온, 결국 외인 교체…위디 내보내고 윌리엄스 영입
입력 2021.01.28 (17:38) 연합뉴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외국인 선수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KBL은 28일 오리온이 제프 위디(31·211㎝)의 대체 선수로 데빈 윌리엄스(27·206㎝)와 계약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시즌 오리온 유니폼을 입은 위디는 높이에서 강세를 보였으나, 정규리그 29경기에서 평균 19분 22초를 뛰며 8.4득점 7.1리바운드 1.1어시스트를 기록하는 등 기대 이하의 성적을 냈다.

새로 오리온에 합류할 윌리엄스는 미국프로농구(NBA) 하부리그인 G리그와 호주, 터키 리그 등을 거친 빅맨으로 올 시즌에는 중국프로농구(CBA) 장쑤 드래곤즈에서 뛰었다.

오리온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윌리엄스는 현재 한국에서 자가격리 중으로, 30일 밤 0시에 격리가 해제된다.

하지만 아직 비자가 발급되지 않아 곧바로 경기에 나서기는 어렵다. 빨라야 다음 달 3일 창원 LG와 경기에 출전할 전망이다.

윌리엄스가 합류할 때까지는 위디가 경기를 소화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프로농구 오리온, 결국 외인 교체…위디 내보내고 윌리엄스 영입
    • 입력 2021-01-28 17:38:50
    연합뉴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외국인 선수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KBL은 28일 오리온이 제프 위디(31·211㎝)의 대체 선수로 데빈 윌리엄스(27·206㎝)와 계약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시즌 오리온 유니폼을 입은 위디는 높이에서 강세를 보였으나, 정규리그 29경기에서 평균 19분 22초를 뛰며 8.4득점 7.1리바운드 1.1어시스트를 기록하는 등 기대 이하의 성적을 냈다.

새로 오리온에 합류할 윌리엄스는 미국프로농구(NBA) 하부리그인 G리그와 호주, 터키 리그 등을 거친 빅맨으로 올 시즌에는 중국프로농구(CBA) 장쑤 드래곤즈에서 뛰었다.

오리온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윌리엄스는 현재 한국에서 자가격리 중으로, 30일 밤 0시에 격리가 해제된다.

하지만 아직 비자가 발급되지 않아 곧바로 경기에 나서기는 어렵다. 빨라야 다음 달 3일 창원 LG와 경기에 출전할 전망이다.

윌리엄스가 합류할 때까지는 위디가 경기를 소화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