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NSC “한미 긴밀히 소통…한반도·글로벌 이슈 협의할 것”
입력 2021.01.28 (18:48) 수정 2021.01.28 (19:50) 정치
청와대는 오늘(28일)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었습니다.

상임위원들은 먼저 미국 신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미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동맹 현안을 비롯해 한반도와 글로벌 이슈들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오늘 새벽 정상통화를 했지만, 아직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는 언제 이뤄질 지 확정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한편 오늘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 측에 억류된 우리 선박 사건과 관련한 상황을 점검하고, 억류 해제를 위해 범정부적인 외교 노력을 계속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또 코로나 코로나19 상황을 조기 극복하기 위해, 외교안보 부처들이 필요한 조치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청와대 제공]
  • 靑 NSC “한미 긴밀히 소통…한반도·글로벌 이슈 협의할 것”
    • 입력 2021-01-28 18:48:42
    • 수정2021-01-28 19:50:06
    정치
청와대는 오늘(28일)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었습니다.

상임위원들은 먼저 미국 신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미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동맹 현안을 비롯해 한반도와 글로벌 이슈들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오늘 새벽 정상통화를 했지만, 아직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는 언제 이뤄질 지 확정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한편 오늘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 측에 억류된 우리 선박 사건과 관련한 상황을 점검하고, 억류 해제를 위해 범정부적인 외교 노력을 계속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또 코로나 코로나19 상황을 조기 극복하기 위해, 외교안보 부처들이 필요한 조치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청와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