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제추행 혐의’ 구의원, 윤리위 ‘셀프 차단?’
입력 2021.01.28 (19:14) 수정 2021.01.28 (19:49)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시의회가 최근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시의원의 제명안을 부결 처리해 제식구 감싸기란 비판이 일었는데요,

부산 사하구의회는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넘기지도 못했습니다.

해당 의원은 구의회 의장, 스스로 윤리위 상정을 막아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하구의회 회의장 앞.

일부 의원들이 윤리위원회 개최를 요구합니다.

["윤리위 구성에 즉각 협조하라. 협조하라."]

윤리위원회에서 징계를 결정할 동료 의원은 다름아닌 구의회 의장입니다.

이 의원은 2018년 해외 출장 때 동료 의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대질 심문 등으로 수사해 혐의가 인정된다며 해당 사건을 최근 검찰로 넘겼습니다.

동료 의원들은 구의장을 징계해야 한다며 윤리위원회 개최 안건을 올렸지만, 의장은 상정조차 거부했습니다.

의장이 내세우는 건 징계 요구 시한입니다.

사하구의회 회의 규칙에는 의원에 대한 징계 요구는 사유가 발생한 날 등으로부터 5일 이내에 하도록 돼 있습니다.

의장은 해당 사건이 지난달 언론을 통해 알려져 이미 징계 시한이 지났다고 주장합니다.

[부산 사하구의회 의장 : "해당 사건의 징계유효시한이 이미 지났기 때문에 회의규칙 제83조 위반으로 의안의 성립 요건을 갖추지 못해 반려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윤리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의원들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경찰 수사결과 통지서에 나오는 검찰 송치 결정일이 지난 23일인 만큼 징계요구 시점도 늦지 않았다는 겁니다.

[전원석/부산 사하구의원 : "언론에 단순히 보도됐다고 해서 안 날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그것은 너무 터무니 없는 생각이고 최소한 경찰에서 검찰로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결정일이 1월 23일이니깐…."]

윤리위원회 개최가 무산되자, 구의원들은 의장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류석민/영상편집:김종수
  • ‘강제추행 혐의’ 구의원, 윤리위 ‘셀프 차단?’
    • 입력 2021-01-28 19:14:34
    • 수정2021-01-28 19:49:43
    뉴스7(부산)
[앵커]

부산시의회가 최근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시의원의 제명안을 부결 처리해 제식구 감싸기란 비판이 일었는데요,

부산 사하구의회는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넘기지도 못했습니다.

해당 의원은 구의회 의장, 스스로 윤리위 상정을 막아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하구의회 회의장 앞.

일부 의원들이 윤리위원회 개최를 요구합니다.

["윤리위 구성에 즉각 협조하라. 협조하라."]

윤리위원회에서 징계를 결정할 동료 의원은 다름아닌 구의회 의장입니다.

이 의원은 2018년 해외 출장 때 동료 의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대질 심문 등으로 수사해 혐의가 인정된다며 해당 사건을 최근 검찰로 넘겼습니다.

동료 의원들은 구의장을 징계해야 한다며 윤리위원회 개최 안건을 올렸지만, 의장은 상정조차 거부했습니다.

의장이 내세우는 건 징계 요구 시한입니다.

사하구의회 회의 규칙에는 의원에 대한 징계 요구는 사유가 발생한 날 등으로부터 5일 이내에 하도록 돼 있습니다.

의장은 해당 사건이 지난달 언론을 통해 알려져 이미 징계 시한이 지났다고 주장합니다.

[부산 사하구의회 의장 : "해당 사건의 징계유효시한이 이미 지났기 때문에 회의규칙 제83조 위반으로 의안의 성립 요건을 갖추지 못해 반려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윤리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의원들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경찰 수사결과 통지서에 나오는 검찰 송치 결정일이 지난 23일인 만큼 징계요구 시점도 늦지 않았다는 겁니다.

[전원석/부산 사하구의원 : "언론에 단순히 보도됐다고 해서 안 날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그것은 너무 터무니 없는 생각이고 최소한 경찰에서 검찰로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결정일이 1월 23일이니깐…."]

윤리위원회 개최가 무산되자, 구의원들은 의장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류석민/영상편집:김종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