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신 고갈로 스페인 접종중단…백신 공급 60% 지연
입력 2021.01.28 (19:22) 수정 2021.01.28 (19:58)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비교적 일찍 시작됐던 유럽 일부 국가에서 백신 부족 사태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유럽국가들은 백신 제약회사들에게 계약대로 조속한 공급을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스페인 보건당국이 수도 마드리드에 2주 간 백신 공급 중단을 발표했습니다.

북동부 카탈루냐 지역에서도 곧 백신이 고갈될 것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합니다.

백신 제조회사인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등이 유럽연합에 백신 공급을 줄인 탓입니다.

화이자는 벨기에에 있는 공장을 확장해야 하는 만큼 물량을 30% 줄이겠다고 밝혔고, 아스트라제네카는 인도 공장 화재로 1분기 동안 60% 공급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도메니코 아큐리/이탈리아 코로나19 대응 전문위원 : "우리는 하루 8만 회씩 접종했습니다. 이것을 2만8천 회까지 줄일 수밖에 없습니다. 백신 공급 부족 때문이죠."]

EU 집행위원회는 제약사 측에 공급 계약 준수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아스트레제네카에는 불이 난 인도 공장 대신 영국 등 다른 생산 시설을 동원해 백신을 공급하라며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에 아스트라제네카는 계약상 공급 의무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스텔라 키리아키데스/EU 보건분야 집행위원 : "아스트라제네카에 촉구합니다. 신뢰를 회복하세요.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계약상, 사회적, 윤리적 의무를 지키세요."]

당초 제기됐던 백신 부족 사태가 현실화되면서 EU 집행위원회가 미국과 영국보다 공급 계약을 너무 늦게 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 유럽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8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누적 사망자는 72만여 명입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백신 고갈로 스페인 접종중단…백신 공급 60% 지연
    • 입력 2021-01-28 19:22:23
    • 수정2021-01-28 19:58:40
    뉴스7(청주)
[앵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비교적 일찍 시작됐던 유럽 일부 국가에서 백신 부족 사태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유럽국가들은 백신 제약회사들에게 계약대로 조속한 공급을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스페인 보건당국이 수도 마드리드에 2주 간 백신 공급 중단을 발표했습니다.

북동부 카탈루냐 지역에서도 곧 백신이 고갈될 것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합니다.

백신 제조회사인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등이 유럽연합에 백신 공급을 줄인 탓입니다.

화이자는 벨기에에 있는 공장을 확장해야 하는 만큼 물량을 30% 줄이겠다고 밝혔고, 아스트라제네카는 인도 공장 화재로 1분기 동안 60% 공급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도메니코 아큐리/이탈리아 코로나19 대응 전문위원 : "우리는 하루 8만 회씩 접종했습니다. 이것을 2만8천 회까지 줄일 수밖에 없습니다. 백신 공급 부족 때문이죠."]

EU 집행위원회는 제약사 측에 공급 계약 준수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아스트레제네카에는 불이 난 인도 공장 대신 영국 등 다른 생산 시설을 동원해 백신을 공급하라며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에 아스트라제네카는 계약상 공급 의무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스텔라 키리아키데스/EU 보건분야 집행위원 : "아스트라제네카에 촉구합니다. 신뢰를 회복하세요.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계약상, 사회적, 윤리적 의무를 지키세요."]

당초 제기됐던 백신 부족 사태가 현실화되면서 EU 집행위원회가 미국과 영국보다 공급 계약을 너무 늦게 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 유럽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8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누적 사망자는 72만여 명입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