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각 발표 2년’…대우조선 매각 연장에 반발 고조
입력 2021.01.28 (19:29) 수정 2021.01.28 (20:16)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조선업 발전을 위해 추진해온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 합병이 2년 넘게 마무리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매각 중단을 요구하는 대우조선 노동조합과 거제지역 시민단체의 반발은 더욱 거세지고 있는데요,

거제시도 매각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2년 전, 전격적으로 발표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합병!

두 달 만에 본계약을 체결하는 등 매각 작업은 속도를 내는 듯 했습니다.

대우조선 노동조합과 지역 시민단체는 천막 농성으로 매각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중단하라! 중단하라!"]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이 최근 신주인수권 취득 기한 등 매각 마무리 기한을 다시 연장한 시점은 올해 말!

해외 경쟁국에서 기업 결합심사를 아직 다 받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노조와 시민단체는 공적자금이 투입된 대우조선을 특정 재벌에 상납해서는 안된다며, 매각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김용운/대우조선 매각 반대 시민대책위 공동집행위원장 : "대우조선의 독립 경영이나 고용 보장이 지켜질 리가 없고, 무엇보다 합병이 되는 순간 대우조선이 현대중공업의 하청 조선산업기지로 전락할 수밖에..."]

매각 발표 뒤 2년 동안, 거제에서는 조선업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만 8천여 명!

거제시도 지역 경제 악영향을 우려하며, 매각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변광용/거제시장 : "거제시는 대우조선해양 매각의 분명한 반대 입장을 표하며, 일방적인 매각 철회와 원점 재검토를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합니다."]

정부 조선업 구조조정의 핵심으로 꼽히는 대우조선 매각작업, 시간이 갈수록 지역에서는 매각 반대의 목소리가 더 분명해지면서, 올해 어떤 결론이 날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촬영기자:권경환
  • ‘매각 발표 2년’…대우조선 매각 연장에 반발 고조
    • 입력 2021-01-28 19:29:18
    • 수정2021-01-28 20:16:32
    뉴스7(창원)
[앵커]

정부가 조선업 발전을 위해 추진해온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 합병이 2년 넘게 마무리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매각 중단을 요구하는 대우조선 노동조합과 거제지역 시민단체의 반발은 더욱 거세지고 있는데요,

거제시도 매각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2년 전, 전격적으로 발표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합병!

두 달 만에 본계약을 체결하는 등 매각 작업은 속도를 내는 듯 했습니다.

대우조선 노동조합과 지역 시민단체는 천막 농성으로 매각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중단하라! 중단하라!"]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이 최근 신주인수권 취득 기한 등 매각 마무리 기한을 다시 연장한 시점은 올해 말!

해외 경쟁국에서 기업 결합심사를 아직 다 받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노조와 시민단체는 공적자금이 투입된 대우조선을 특정 재벌에 상납해서는 안된다며, 매각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김용운/대우조선 매각 반대 시민대책위 공동집행위원장 : "대우조선의 독립 경영이나 고용 보장이 지켜질 리가 없고, 무엇보다 합병이 되는 순간 대우조선이 현대중공업의 하청 조선산업기지로 전락할 수밖에..."]

매각 발표 뒤 2년 동안, 거제에서는 조선업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만 8천여 명!

거제시도 지역 경제 악영향을 우려하며, 매각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변광용/거제시장 : "거제시는 대우조선해양 매각의 분명한 반대 입장을 표하며, 일방적인 매각 철회와 원점 재검토를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합니다."]

정부 조선업 구조조정의 핵심으로 꼽히는 대우조선 매각작업, 시간이 갈수록 지역에서는 매각 반대의 목소리가 더 분명해지면서, 올해 어떤 결론이 날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촬영기자:권경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