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 안성·전북 고창 가금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진
입력 2021.01.28 (21:11) 수정 2021.01.28 (21:26) 경제
경기 안성과 전북 고창 가금농장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오늘(28일) 안성의 산란계 농장과 고창의 육용오리 농장의 가금류가 H5N8형 고병원성 AI에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중수본은 발생농장 반경 3km 내 사육 가금에 대해 예방적 처분에 나서는 한편, 반경 10km 내 가금농장에 대해 30일 동안 이동 제한과 일제 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또 경기 안성과 전북 고창 소재 모든 가금농장에도 7일간 이동 제한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지난해 11월 국내에서 첫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모두 77개 농장에서 AI 확진 판정이 나왔습니다.
  • 경기 안성·전북 고창 가금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진
    • 입력 2021-01-28 21:11:39
    • 수정2021-01-28 21:26:06
    경제
경기 안성과 전북 고창 가금농장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오늘(28일) 안성의 산란계 농장과 고창의 육용오리 농장의 가금류가 H5N8형 고병원성 AI에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중수본은 발생농장 반경 3km 내 사육 가금에 대해 예방적 처분에 나서는 한편, 반경 10km 내 가금농장에 대해 30일 동안 이동 제한과 일제 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또 경기 안성과 전북 고창 소재 모든 가금농장에도 7일간 이동 제한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지난해 11월 국내에서 첫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모두 77개 농장에서 AI 확진 판정이 나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