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 800년 대성당의 오르간 선율, 불안한 마음을 보듬다
입력 2021.01.28 (21:17) 수정 2021.01.28 (21: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르간 선율 아름다운 이 곳은 영국 솔즈베리 대성당입니다.

13세기에 고딕양식으로 지어진 명소인데, 일주일에 두 번 백신접종센터가 됩니다.

많게는 하루 1,200명씩 이곳을 찾는 이유, 오르간 연주 때문입니다.

순서를 기다리거나 백신 맞고 몸 상태를 살피는 동안 차분한 음악과 분위기가 사람들 마음을 다독이는거죠.

얼마 전부턴 신청곡도 받는다는데 우리도 곧 이렇게 편안한 접종 모습, 볼 수 있길 바랍니다.
  • [앵커] 800년 대성당의 오르간 선율, 불안한 마음을 보듬다
    • 입력 2021-01-28 21:17:10
    • 수정2021-01-28 21:29:32
    뉴스 9
오르간 선율 아름다운 이 곳은 영국 솔즈베리 대성당입니다.

13세기에 고딕양식으로 지어진 명소인데, 일주일에 두 번 백신접종센터가 됩니다.

많게는 하루 1,200명씩 이곳을 찾는 이유, 오르간 연주 때문입니다.

순서를 기다리거나 백신 맞고 몸 상태를 살피는 동안 차분한 음악과 분위기가 사람들 마음을 다독이는거죠.

얼마 전부턴 신청곡도 받는다는데 우리도 곧 이렇게 편안한 접종 모습, 볼 수 있길 바랍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