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TCS국제학교발 집단감염 전남으로 확산…관공서 폐쇄도
입력 2021.01.28 (21:18) 수정 2021.01.29 (18: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신규 확진자는 497명입니다.

선교회 발 집단감염이 확산되면서 감소하던 확진자 수가 5백 명 안팎으로 다시 증가세입니다.

지난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도 거리두기 2.5단계 범위 내인 4백 명 대로 다시 늘어났습니다.

IM 선교회가 운영하는 미인가 교육시설 관련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태권도장과 육류가공업체를 비롯해 교회와 가족, 지인 등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도 새롭게 확인됐습니다.

다음 달부터 적용할 거리두기와 방역 기준을 마련 중이던 정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당초 내일(29일)쯤 발표하려고 했는데, 상황을 좀 더 지켜본다며 이번 주말로 미뤘습니다.

특히 선교회 발 집단 감염이 얼마나 심각한지 분석하고 있는데요,

IM선교회 산하 광주 TCS국제학교발 감염은 광주에 이어 전남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곽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남 순천시는 광주 TCS 국제학교와 관련해 집단 감염이 확인되자마자 학생 가족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학생 가족 9명이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이 가운데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한 확진자는 광주 TCS국제학교에 다니는 학생 확진자의 가족으로 지난 17일 광주를 방문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나머지 3명은 광주 TCS에 다니는 학생의 아버지와 어머니, 동생입니다.

해당 학생은 가족이 감염됐지만 본인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학생은 지난달 29일 이후에는 가족과 접촉이 없었다고 진술해 방역당국은 국제학교 아닌 또 다른 감염경로가 있는지 추적하고 있습니다.

[임채영/전남 순천시 부시장 : "신속한 진단검사와 철저한 방역을 통해 더 이상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TCS국제학교 관련 확진자가 방문한 전남 고흥에서도 가족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전남 보성군청은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청사를 폐쇄했습니다.

광주 확진자로 분류된 이 공무원은 광주에 거주하며 출퇴근하고 있는데,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안디옥 교회에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담양에서도 1명이 TCS국제학교와 관련된 다차 감염자들과 광주의 한 식당에서 접촉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강영구/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 : "광주 인근 시·군에서는 출퇴근 하는 분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이런 분들은 동선을 최소화 하도록 조치할 계획이고요. 조금이라도 관계 있는 분들은 수시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를 강화하겠습니다."]

광주발 코로나19가 전남으로 확산하면서 지자체와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촬영기자:김종윤 김선오/영상편집:유도한

  • TCS국제학교발 집단감염 전남으로 확산…관공서 폐쇄도
    • 입력 2021-01-28 21:18:29
    • 수정2021-01-29 18:14:28
    뉴스 9
[앵커]

국내 신규 확진자는 497명입니다.

선교회 발 집단감염이 확산되면서 감소하던 확진자 수가 5백 명 안팎으로 다시 증가세입니다.

지난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도 거리두기 2.5단계 범위 내인 4백 명 대로 다시 늘어났습니다.

IM 선교회가 운영하는 미인가 교육시설 관련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태권도장과 육류가공업체를 비롯해 교회와 가족, 지인 등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도 새롭게 확인됐습니다.

다음 달부터 적용할 거리두기와 방역 기준을 마련 중이던 정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당초 내일(29일)쯤 발표하려고 했는데, 상황을 좀 더 지켜본다며 이번 주말로 미뤘습니다.

특히 선교회 발 집단 감염이 얼마나 심각한지 분석하고 있는데요,

IM선교회 산하 광주 TCS국제학교발 감염은 광주에 이어 전남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곽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남 순천시는 광주 TCS 국제학교와 관련해 집단 감염이 확인되자마자 학생 가족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학생 가족 9명이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이 가운데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한 확진자는 광주 TCS국제학교에 다니는 학생 확진자의 가족으로 지난 17일 광주를 방문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나머지 3명은 광주 TCS에 다니는 학생의 아버지와 어머니, 동생입니다.

해당 학생은 가족이 감염됐지만 본인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학생은 지난달 29일 이후에는 가족과 접촉이 없었다고 진술해 방역당국은 국제학교 아닌 또 다른 감염경로가 있는지 추적하고 있습니다.

[임채영/전남 순천시 부시장 : "신속한 진단검사와 철저한 방역을 통해 더 이상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TCS국제학교 관련 확진자가 방문한 전남 고흥에서도 가족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전남 보성군청은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청사를 폐쇄했습니다.

광주 확진자로 분류된 이 공무원은 광주에 거주하며 출퇴근하고 있는데,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안디옥 교회에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담양에서도 1명이 TCS국제학교와 관련된 다차 감염자들과 광주의 한 식당에서 접촉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강영구/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 : "광주 인근 시·군에서는 출퇴근 하는 분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이런 분들은 동선을 최소화 하도록 조치할 계획이고요. 조금이라도 관계 있는 분들은 수시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를 강화하겠습니다."]

광주발 코로나19가 전남으로 확산하면서 지자체와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촬영기자:김종윤 김선오/영상편집:유도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