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3월 신학기 정상 개학…“2단계 하향 시 유아·초1·2 매일 등교”
입력 2021.01.28 (21:21) 수정 2021.01.28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학생들 학교에 잘 갈 수 있을까요?

교육부가 이에 대한 계획을 내놨습니다.

개학은 3월에 정상적으로 하고, 거리두기가 2단계로 내려가면 유아와 초등1, 2학년생은 매일 등교를 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박희봉 기잡니다.

[리포트]

혼자 영상을 보고, 교과서를 공부합니다.

장기간의 원격수업에 새 학기를 앞둔 학부모들은 걱정이 많습니다.

[초등학생 학부모 : "모둠 수업 같은 걸 하면서 발표능력, 토론능력 같은 것도 생기는 건데, 또 친구들하고 어울리고 사회성도 배우고 이럴 나이기 때문에 그것도 좀 걱정이 됩니다."]

올해부터는 이 같은 원격수업이 최소화되고 등교수업이 대폭 늘어납니다.

먼저 새 학기는 개학연기 없이 오는 3월에 정상적으로 시작합니다.

대면 수업의 효과가 좋은 유아와 초등학교 1~2학년은 거리두기 2단계까지 밀집도 기준에서 제외됩니다.

따라서 현재 2.5단계인 거리두기 단계가 내려가면 사실상 매일 등교수업이 가능해집니다.

소규모 학교와 특수학교는 현행 거리두기 2.5단계에서 자율적으로 등교수업을 할 수 있는데 앞으로는 기준이 완화됩니다.

이렇게 되면 전국 만 2천여 학교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5천5백여 학교가 매일 등교할 수 있게 됩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 "전면등교를 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 감염의 추이라든가 백신 접종의 우선 순위 접종과정이라든가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이렇게 등교수업이 대폭 확대되면서 생활지도와 방역을 위한 인력 5만여 명이 일선 학교에 배치됩니다.

학생 수 30명 이상인 초등 저학년 과밀학급엔 기간제 교사 2천 명을 추가로 확충합니다.

또 학력 결손 완화를 위해 각 시·도 교육청에서는 기초학력 대책을 추진합니다.

[최교진/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세종시 교육감 : "예비교원이나 기간제 교원 등 다양한 인력을 활용하고 방과 후 학교 교과지도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겠습니다."]

유은혜 부총리는 학생과 매일 밀접 접촉 생활을 하는 교직원들도 이른 시일 내에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방역 당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촬영기자:이호/영상편집:사명환/그래픽:이근희

  • 3월 신학기 정상 개학…“2단계 하향 시 유아·초1·2 매일 등교”
    • 입력 2021-01-28 21:21:03
    • 수정2021-01-28 22:04:00
    뉴스 9
[앵커]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학생들 학교에 잘 갈 수 있을까요?

교육부가 이에 대한 계획을 내놨습니다.

개학은 3월에 정상적으로 하고, 거리두기가 2단계로 내려가면 유아와 초등1, 2학년생은 매일 등교를 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박희봉 기잡니다.

[리포트]

혼자 영상을 보고, 교과서를 공부합니다.

장기간의 원격수업에 새 학기를 앞둔 학부모들은 걱정이 많습니다.

[초등학생 학부모 : "모둠 수업 같은 걸 하면서 발표능력, 토론능력 같은 것도 생기는 건데, 또 친구들하고 어울리고 사회성도 배우고 이럴 나이기 때문에 그것도 좀 걱정이 됩니다."]

올해부터는 이 같은 원격수업이 최소화되고 등교수업이 대폭 늘어납니다.

먼저 새 학기는 개학연기 없이 오는 3월에 정상적으로 시작합니다.

대면 수업의 효과가 좋은 유아와 초등학교 1~2학년은 거리두기 2단계까지 밀집도 기준에서 제외됩니다.

따라서 현재 2.5단계인 거리두기 단계가 내려가면 사실상 매일 등교수업이 가능해집니다.

소규모 학교와 특수학교는 현행 거리두기 2.5단계에서 자율적으로 등교수업을 할 수 있는데 앞으로는 기준이 완화됩니다.

이렇게 되면 전국 만 2천여 학교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5천5백여 학교가 매일 등교할 수 있게 됩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 "전면등교를 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 감염의 추이라든가 백신 접종의 우선 순위 접종과정이라든가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이렇게 등교수업이 대폭 확대되면서 생활지도와 방역을 위한 인력 5만여 명이 일선 학교에 배치됩니다.

학생 수 30명 이상인 초등 저학년 과밀학급엔 기간제 교사 2천 명을 추가로 확충합니다.

또 학력 결손 완화를 위해 각 시·도 교육청에서는 기초학력 대책을 추진합니다.

[최교진/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세종시 교육감 : "예비교원이나 기간제 교원 등 다양한 인력을 활용하고 방과 후 학교 교과지도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겠습니다."]

유은혜 부총리는 학생과 매일 밀접 접촉 생활을 하는 교직원들도 이른 시일 내에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방역 당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촬영기자:이호/영상편집:사명환/그래픽:이근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