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치단체도 백신 접종 세부계획 수립 착수
입력 2021.01.28 (21:40) 수정 2021.01.28 (22:08)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 달부터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데요.

자치단체들도 앞으로 백신 접종에 대비해 민간 접종 병의원을 물색하고 향후 일정도 짜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산에서는 백신접종센터가 처음 문을 열었습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 내 스포츠센터에 들어선 백신접종센터입니다.

문진표를 작성할 책상과 백신 접종 공간 등이 마련됐습니다.

앞으로 들어올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보관할 냉동고도 곧 설치될 예정입니다.

이같은 백신접종센터는 시.군.구마다 1곳씩이 들어서는데, 상대적으로 인구가 많은 천안은 3곳, 대전 서구는 2곳이 설치될 예정입니다.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다음 달 들어오면, 코로나19 치료 의료진과 요양병원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접종센터나 민간 병의원에서 우선 접종이 이뤄지게 됩니다.

현재 백신 접종을 하겠다고 밝힌 병의원은 대전은 약 3백곳, 세종은 94곳, 충남은 7백곳 정도입니다.

의사 1명당 간호사 2명이 한 조를 이뤄 하루 150명 정도를 접종하도록 제한될 것으로 보여 충분한 의료진 확보가 관건입니다.

[김석필/충청남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 : "의료인력 확보 방안을 우선적으로 조율할 계획입니다. 의사들과 간호사들의 수급이 원활해야만 접종을 안전하게 치를 수 있고요."]

특히 백신을 맞고 부작용이 날 것에 대비해 유해반응 검사를 수행할 대학병원급의 상급 병원과 협의도 진행중입니다.

[김태훈/충남의사협회 이사 : "접종의료기관과 이에 대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상급 병원기관, 이렇게 이원화가 이뤄져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얀센과 모더나 등의 백신은 2분기 이후부터 도입될 예정이고, 19세에서 65세 이하의 일반 성인들의 접종은 3분기부터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자치단체도 백신 접종 세부계획 수립 착수
    • 입력 2021-01-28 21:40:36
    • 수정2021-01-28 22:08:00
    뉴스9(대전)
[앵커]

다음 달부터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데요.

자치단체들도 앞으로 백신 접종에 대비해 민간 접종 병의원을 물색하고 향후 일정도 짜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산에서는 백신접종센터가 처음 문을 열었습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 내 스포츠센터에 들어선 백신접종센터입니다.

문진표를 작성할 책상과 백신 접종 공간 등이 마련됐습니다.

앞으로 들어올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보관할 냉동고도 곧 설치될 예정입니다.

이같은 백신접종센터는 시.군.구마다 1곳씩이 들어서는데, 상대적으로 인구가 많은 천안은 3곳, 대전 서구는 2곳이 설치될 예정입니다.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다음 달 들어오면, 코로나19 치료 의료진과 요양병원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접종센터나 민간 병의원에서 우선 접종이 이뤄지게 됩니다.

현재 백신 접종을 하겠다고 밝힌 병의원은 대전은 약 3백곳, 세종은 94곳, 충남은 7백곳 정도입니다.

의사 1명당 간호사 2명이 한 조를 이뤄 하루 150명 정도를 접종하도록 제한될 것으로 보여 충분한 의료진 확보가 관건입니다.

[김석필/충청남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 : "의료인력 확보 방안을 우선적으로 조율할 계획입니다. 의사들과 간호사들의 수급이 원활해야만 접종을 안전하게 치를 수 있고요."]

특히 백신을 맞고 부작용이 날 것에 대비해 유해반응 검사를 수행할 대학병원급의 상급 병원과 협의도 진행중입니다.

[김태훈/충남의사협회 이사 : "접종의료기관과 이에 대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상급 병원기관, 이렇게 이원화가 이뤄져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얀센과 모더나 등의 백신은 2분기 이후부터 도입될 예정이고, 19세에서 65세 이하의 일반 성인들의 접종은 3분기부터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