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증여한 주택’ 애초에 어떻게 샀는지까지 들여다본다
입력 2021.01.28 (21:49) 수정 2021.01.28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 6월부터 다주택자의 양도세 부담이 더 무거워지면서 주택 증여가 급증했습니다.

집을 파느니 차라리 자녀에게 물려주겠다는 것인데요,

안그래도 불법, 편법 증여를 들여다보고 있던 국세청이 증여 과정을 더 철저히 검증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김도영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해 전국 아파트 증여 건수는 9만여 건, 관련 통계가 공개된 2006년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특히 다주택자 양도세 강화와 종합부동산세 인상이 발표된 7월에만 만 4천 건이나 집중됐습니다.

올해 처음 열린 국세청 전체 회의에서 주택 증여 과정에 현미경을 들이대기로 한 이유입니다.

[국세청 관계자/음성변조 : "증여 과정에서 혹시 세금 탈루 혐의가 없는지 그 부분을 보겠다는 겁니다. 워낙 작년에 많이 늘어나다 보니까 정리 검증을 하게 됐습니다."]

증여한 주택을 과거에 어떤 돈으로 샀는지까지 확인한다는 게 핵심입니다.

예를 들어 부모가 자녀에게 아파트를 증여했다면 자녀가 증여세를 냈는지는 물론이고, 과거에 부모가 이 아파트를 어떤 돈으로 샀는지, 돈을 증여받았다면 세금은 제대로 냈는지도 보겠다는 겁니다.

증여세 부과 가능 기간이 보통 길게는 15년인 만큼, 15년 전 거래까지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부모나 배우자가 임대 보증금을 끼고 증여한 경우도 정밀 검증 대상입니다.

나중에 보증금을 대신 갚아줬다면 증여세를 줄이기 위한 편법 증여로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김진현/국세청 기획조정관 : "주택 증여의 경우 당초 취득부터 증여 이후까지 전체 과정에 대한 검증을 대폭 확대하겠습니다."]

국세청은 다음 주 화요일 증여 주택에 대한 구체적인 검증 방식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촬영기자:김현태/영상편집:이형주
  • ‘증여한 주택’ 애초에 어떻게 샀는지까지 들여다본다
    • 입력 2021-01-28 21:49:49
    • 수정2021-01-28 22:01:59
    뉴스 9
[앵커]

올 6월부터 다주택자의 양도세 부담이 더 무거워지면서 주택 증여가 급증했습니다.

집을 파느니 차라리 자녀에게 물려주겠다는 것인데요,

안그래도 불법, 편법 증여를 들여다보고 있던 국세청이 증여 과정을 더 철저히 검증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김도영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해 전국 아파트 증여 건수는 9만여 건, 관련 통계가 공개된 2006년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특히 다주택자 양도세 강화와 종합부동산세 인상이 발표된 7월에만 만 4천 건이나 집중됐습니다.

올해 처음 열린 국세청 전체 회의에서 주택 증여 과정에 현미경을 들이대기로 한 이유입니다.

[국세청 관계자/음성변조 : "증여 과정에서 혹시 세금 탈루 혐의가 없는지 그 부분을 보겠다는 겁니다. 워낙 작년에 많이 늘어나다 보니까 정리 검증을 하게 됐습니다."]

증여한 주택을 과거에 어떤 돈으로 샀는지까지 확인한다는 게 핵심입니다.

예를 들어 부모가 자녀에게 아파트를 증여했다면 자녀가 증여세를 냈는지는 물론이고, 과거에 부모가 이 아파트를 어떤 돈으로 샀는지, 돈을 증여받았다면 세금은 제대로 냈는지도 보겠다는 겁니다.

증여세 부과 가능 기간이 보통 길게는 15년인 만큼, 15년 전 거래까지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부모나 배우자가 임대 보증금을 끼고 증여한 경우도 정밀 검증 대상입니다.

나중에 보증금을 대신 갚아줬다면 증여세를 줄이기 위한 편법 증여로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김진현/국세청 기획조정관 : "주택 증여의 경우 당초 취득부터 증여 이후까지 전체 과정에 대한 검증을 대폭 확대하겠습니다."]

국세청은 다음 주 화요일 증여 주택에 대한 구체적인 검증 방식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촬영기자:김현태/영상편집:이형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