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K] 59년 만에 첫 여성 문인협회장, 김영 시인
입력 2021.01.28 (21:53) 수정 2021.01.28 (22:09)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북 문화예술인들의 삶과 작품 이야기를 듣는 〈문화 K〉 시간입니다.

오늘은 전북 문인협회 역사 59년 만에 첫 여성 협회장이 된 김영 시인을 이화연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인생의 기쁨도, 아픔도 오롯이 스스로 겪는 일.

시인은 여린 꽃을 바라보며 삶의 깨달음을 얻습니다.

소소한 일상에 따듯한 시선을 담아 온 김영 시인.

지난 1995년 등단해 지금까지 3백 편의 시를 세상에 내놓았습니다.

김제에서 나고 자라며 스며든 고향의 정서는 시 곳곳에 묻어납니다.

[김영/시인 : “도시에서 경험하지 못한 깊고 그윽하고 은근하고 따뜻한 이런 정서들이 토양에서 다 주어진 것 같아요. 고향에서.”]

지역 문학인으로서, 책임과 역할에 대한 고민도 항상 안고 있습니다.

[김영/시인 : “문인들이 이 지역이 안고 있는 지역 특색, 지역의 감성 이런 것들을 작품에 많이 담아내야 된다고 생각해요. 지역에 대해서는 우리만 알 수 있는 거잖아요.”]

이런 생각은 전북 문단을 바꿔보겠다는 결심으로 이어졌습니다.

전북 문인협회 32대 회장으로 당선된 김영 시인.

전북 문인협회 역사 59년 만에 첫 여성 협회장입니다.

전북 문인협회장이 되신 것 축하드립니다.

문인협회장으로 나서게 된 어떤 계기가 있으셨을까요?

[김영/시인 : “태생적인 한계가 남성 중심이었고 그러다 보니까 남성들에게 익숙한 수직구조. 이런 거여서. 이거 한번 바꿔보고 싶다. 누군가가 안 한다면 내가 한번 해보자 이렇게 하고 출마를 결심했습니다.”]

59년 만에 첫 여성협회장, 의미는?

[김영/시인 : “전북 문단이라는 조직 자체가 하나의 변환점을 낳는 거죠. 그래서 또 다른 방향으로 나가는 기점이 될 것이고 그다음에 문단의 색깔이 달라질 거라고 생각해요.”]

지역 문제에도 목소리를 내겠다고 다짐합니다.

[김영/시인 : “문인처럼 치열하게 세상에 관심을 가져야되고 지역 정치에도 관심을 가져야되고 지역의 향토사에도 관심을 가져야 되고, 문인이 그렇게 해야 치열한 문인이죠. 진짜 문인으로서의 완성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말씀은 앞으로 전북 문단이 지역 사회의 문제에 목소리를 낼 수도 있다? 이런 말씀인지.

[김영/시인 : “내겠다는 얘깁니다. 지역 사회 여러 현안에 대해서 문인으로서, 문인이 할 수 있는 방법을 통해서 그렇게 할 생각이고요.”]

전북 문인과 독자들한테 마지막으로 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으실까요?

[김영/시인 ; “사소한 것들이 얼마나 소중한가를 돌아보는 시간이고. 이 긴 침묵 같은 시간을 통해서 자기 자신도 한번 돌아보고 열심히 살아온 자기 스스로도 위로하고 또 내일을 위해서 새로운 재충전도 하고 이런 시간을 만들었으면 좋겠어요.”]

귀하고 소중한 것은 항상 우리 곁에 있다는 믿음을 모두가 힘든 지금 함께 되새겨보자는 시인.

KBS 뉴스 이화연입니다.

촬영:이현권/편집:한상근
  • [문화K] 59년 만에 첫 여성 문인협회장, 김영 시인
    • 입력 2021-01-28 21:53:46
    • 수정2021-01-28 22:09:32
    뉴스9(전주)
[앵커]

전북 문화예술인들의 삶과 작품 이야기를 듣는 〈문화 K〉 시간입니다.

오늘은 전북 문인협회 역사 59년 만에 첫 여성 협회장이 된 김영 시인을 이화연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인생의 기쁨도, 아픔도 오롯이 스스로 겪는 일.

시인은 여린 꽃을 바라보며 삶의 깨달음을 얻습니다.

소소한 일상에 따듯한 시선을 담아 온 김영 시인.

지난 1995년 등단해 지금까지 3백 편의 시를 세상에 내놓았습니다.

김제에서 나고 자라며 스며든 고향의 정서는 시 곳곳에 묻어납니다.

[김영/시인 : “도시에서 경험하지 못한 깊고 그윽하고 은근하고 따뜻한 이런 정서들이 토양에서 다 주어진 것 같아요. 고향에서.”]

지역 문학인으로서, 책임과 역할에 대한 고민도 항상 안고 있습니다.

[김영/시인 : “문인들이 이 지역이 안고 있는 지역 특색, 지역의 감성 이런 것들을 작품에 많이 담아내야 된다고 생각해요. 지역에 대해서는 우리만 알 수 있는 거잖아요.”]

이런 생각은 전북 문단을 바꿔보겠다는 결심으로 이어졌습니다.

전북 문인협회 32대 회장으로 당선된 김영 시인.

전북 문인협회 역사 59년 만에 첫 여성 협회장입니다.

전북 문인협회장이 되신 것 축하드립니다.

문인협회장으로 나서게 된 어떤 계기가 있으셨을까요?

[김영/시인 : “태생적인 한계가 남성 중심이었고 그러다 보니까 남성들에게 익숙한 수직구조. 이런 거여서. 이거 한번 바꿔보고 싶다. 누군가가 안 한다면 내가 한번 해보자 이렇게 하고 출마를 결심했습니다.”]

59년 만에 첫 여성협회장, 의미는?

[김영/시인 : “전북 문단이라는 조직 자체가 하나의 변환점을 낳는 거죠. 그래서 또 다른 방향으로 나가는 기점이 될 것이고 그다음에 문단의 색깔이 달라질 거라고 생각해요.”]

지역 문제에도 목소리를 내겠다고 다짐합니다.

[김영/시인 : “문인처럼 치열하게 세상에 관심을 가져야되고 지역 정치에도 관심을 가져야되고 지역의 향토사에도 관심을 가져야 되고, 문인이 그렇게 해야 치열한 문인이죠. 진짜 문인으로서의 완성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말씀은 앞으로 전북 문단이 지역 사회의 문제에 목소리를 낼 수도 있다? 이런 말씀인지.

[김영/시인 : “내겠다는 얘깁니다. 지역 사회 여러 현안에 대해서 문인으로서, 문인이 할 수 있는 방법을 통해서 그렇게 할 생각이고요.”]

전북 문인과 독자들한테 마지막으로 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으실까요?

[김영/시인 ; “사소한 것들이 얼마나 소중한가를 돌아보는 시간이고. 이 긴 침묵 같은 시간을 통해서 자기 자신도 한번 돌아보고 열심히 살아온 자기 스스로도 위로하고 또 내일을 위해서 새로운 재충전도 하고 이런 시간을 만들었으면 좋겠어요.”]

귀하고 소중한 것은 항상 우리 곁에 있다는 믿음을 모두가 힘든 지금 함께 되새겨보자는 시인.

KBS 뉴스 이화연입니다.

촬영:이현권/편집:한상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