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운하 캠프 관계자 2명 ‘선거법 위반’ 징역형 집행유예
입력 2021.01.28 (21:55) 수정 2021.01.28 (22:08)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4·15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당내 경선 과정에서 권리당원 개인정보를 빼내 활용한 혐의로 기소된 황운하 의원 선거캠프 관계자들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형사11부는 오늘(28일) 황 의원 캠프 관계자 51살 A 씨에게 공직선거법 위반죄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죄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 56살 B 씨에게는 공직선거법 위반죄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불법 선거 운동에 경종을 울릴 필요가 있다고 판시했습니다.
  • 황운하 캠프 관계자 2명 ‘선거법 위반’ 징역형 집행유예
    • 입력 2021-01-28 21:55:37
    • 수정2021-01-28 22:08:00
    뉴스9(대전)
지난해 4·15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당내 경선 과정에서 권리당원 개인정보를 빼내 활용한 혐의로 기소된 황운하 의원 선거캠프 관계자들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형사11부는 오늘(28일) 황 의원 캠프 관계자 51살 A 씨에게 공직선거법 위반죄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죄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 56살 B 씨에게는 공직선거법 위반죄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불법 선거 운동에 경종을 울릴 필요가 있다고 판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