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소장에 ‘北 원전 추진’…野 “이적행위” 靑 “북풍공작”
입력 2021.01.30 (06:20) 수정 2021.01.30 (06: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감사원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감사를 앞두고 문건 수백 건을 삭제한 공무원들에 대한 검찰의 공소장이 공개됐습니다.

그런데, 검찰이 복구한 파일 중에는 북한에 원전을 추진한다는 제목의 문서들이 있는 거로 나타났습니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탈원전 한다던 정부가 북한에 원전 건설을 추진했다며 '이적 행위' 라고 비난했는데, 청와대는 '북풍 공작'이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반박했습니다.

'월성원전 논란'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번지는 모습입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의 공소장입니다.

산업부 공무원들이 삭제했다는 파일 530건의 목록을 보면, '북한지역 원전건설 추진 방안', '북한 전력산업 현황' 등 북한과 관련된 문서가 17건 있습니다.

이 중 6건은 2018년 5월 2일에서 15일에 만들어졌다고 적혀 있습니다.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던 시기입니다.

지난 28일 SBS 보도로 공소장이 공개되자, 국민의힘은 정부를 맹비난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입장문에서 "국내 원전을 불법으로 폐쇄하고 북한에 원전 건설을 지원하는 이중적 행태"라며, "충격적인 이적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당 차원의 진상규명위원회를 만들겠다고도 했습니다.

정부와 여당은 "사실무근"이라며, 김 위원장을 일제히 비난했습니다.

우선 청와대는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으로 묵과할 수 없다"며 "법적 조치를 포함해 대응하겠다"고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청와대가 법적 대응을 거론한 건 이례적입니다.

산업부는 "남북경협 활성화에 대비해 단순하게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한 내부 자료"라고 해명했습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으로 남북 정상회담 실무를 맡았던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서 있었던 남북정상회담 어디에서도 북한의 원전 건설을 추진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문제가 된 문서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이 수사와 재판에서 확인되기 전에는, '북한 원전 추진설'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은 당분간 계속될 거로 보입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촬영기자:조창훈/영상편집:이재연/그래픽:고석훈 최창준
  • 공소장에 ‘北 원전 추진’…野 “이적행위” 靑 “북풍공작”
    • 입력 2021-01-30 06:20:47
    • 수정2021-01-30 06:32:18
    뉴스광장 1부
[앵커]

감사원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감사를 앞두고 문건 수백 건을 삭제한 공무원들에 대한 검찰의 공소장이 공개됐습니다.

그런데, 검찰이 복구한 파일 중에는 북한에 원전을 추진한다는 제목의 문서들이 있는 거로 나타났습니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탈원전 한다던 정부가 북한에 원전 건설을 추진했다며 '이적 행위' 라고 비난했는데, 청와대는 '북풍 공작'이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반박했습니다.

'월성원전 논란'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번지는 모습입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의 공소장입니다.

산업부 공무원들이 삭제했다는 파일 530건의 목록을 보면, '북한지역 원전건설 추진 방안', '북한 전력산업 현황' 등 북한과 관련된 문서가 17건 있습니다.

이 중 6건은 2018년 5월 2일에서 15일에 만들어졌다고 적혀 있습니다.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던 시기입니다.

지난 28일 SBS 보도로 공소장이 공개되자, 국민의힘은 정부를 맹비난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입장문에서 "국내 원전을 불법으로 폐쇄하고 북한에 원전 건설을 지원하는 이중적 행태"라며, "충격적인 이적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당 차원의 진상규명위원회를 만들겠다고도 했습니다.

정부와 여당은 "사실무근"이라며, 김 위원장을 일제히 비난했습니다.

우선 청와대는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으로 묵과할 수 없다"며 "법적 조치를 포함해 대응하겠다"고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청와대가 법적 대응을 거론한 건 이례적입니다.

산업부는 "남북경협 활성화에 대비해 단순하게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한 내부 자료"라고 해명했습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으로 남북 정상회담 실무를 맡았던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서 있었던 남북정상회담 어디에서도 북한의 원전 건설을 추진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문제가 된 문서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이 수사와 재판에서 확인되기 전에는, '북한 원전 추진설'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은 당분간 계속될 거로 보입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촬영기자:조창훈/영상편집:이재연/그래픽:고석훈 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