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눈 안 온다고 방치?…제설함 관리 ‘엉망’
입력 2021.01.30 (06:58) 수정 2021.01.30 (08:0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은 올겨울 아직 공식 적설량이 없을 정도로 눈이 거의 오지 않았는데요,

하지만 경사가 많은 지형 특성상 눈이 올 때를 대비해 모래 등을 넣어두는 제설함 관리는 필수입니다.

그런데 도심 곳곳에 설치된 제설함이 자치단체의 무관심 속에 방치돼 정작 눈이 왔을 땐 무용지물입니다.

정민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눈 내린 도로.

자동차가 속절없이 미끄러져 내려옵니다.

밀어도 헛바퀴만 돌고, 아예 멈춰선 차들도 있습니다.

2년 전 0.2cm의 공식 적설량을 기록한 부산 도심의 모습입니다.

경사지에 설치한 제설함.

눈이 오면 꺼내 써야 할 모래주머니 위에 물이 들어차 얼어붙었습니다.

또 다른 제설함은 아예 쓰레기통입니다.

대로변이라고 다르지 않습니다.

쓰레기가 버려진 이 제설함에는 염화칼슘은 커녕 모래주머니조차 없습니다.

[박신일/주민 : "눈이 오면 미끄러워서 안 되죠. 겨울이니까 눈이 올지 모르니까 (제설용품이) 차서 있는 게 좋죠. 이렇게 쓰레기 있는 거보다도…."]

열 수 없는 제설함도 있습니다.

제설함은 눈이나 비가 왔을 때 누구든 사용할 수 있어야 하지만 꽁꽁 묶어둔 것도 있어 정작 필요한 순간 이처럼 아무도 사용할 수 없는 경우까지 있습니다.

방치된 제설함을 보다 못한 주민들이 쓰레기를 버릴 수 없도록 한 겁니다.

자치단체는 뚜렷한 관리 방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A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상당히 어려움은 있습니다. 잠금장치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인근 주민들도 도로가 얼면 내용물을 꺼내서 쓸 수 있는 사항이기 때문에…."]

지난해 부산시는 제설함을 방치하는 걸 바로잡겠다며 안전감찰까지 벌였지만, 부실한 관리는 여전합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 눈 안 온다고 방치?…제설함 관리 ‘엉망’
    • 입력 2021-01-30 06:58:23
    • 수정2021-01-30 08:00:00
    뉴스광장 1부
[앵커]

부산은 올겨울 아직 공식 적설량이 없을 정도로 눈이 거의 오지 않았는데요,

하지만 경사가 많은 지형 특성상 눈이 올 때를 대비해 모래 등을 넣어두는 제설함 관리는 필수입니다.

그런데 도심 곳곳에 설치된 제설함이 자치단체의 무관심 속에 방치돼 정작 눈이 왔을 땐 무용지물입니다.

정민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눈 내린 도로.

자동차가 속절없이 미끄러져 내려옵니다.

밀어도 헛바퀴만 돌고, 아예 멈춰선 차들도 있습니다.

2년 전 0.2cm의 공식 적설량을 기록한 부산 도심의 모습입니다.

경사지에 설치한 제설함.

눈이 오면 꺼내 써야 할 모래주머니 위에 물이 들어차 얼어붙었습니다.

또 다른 제설함은 아예 쓰레기통입니다.

대로변이라고 다르지 않습니다.

쓰레기가 버려진 이 제설함에는 염화칼슘은 커녕 모래주머니조차 없습니다.

[박신일/주민 : "눈이 오면 미끄러워서 안 되죠. 겨울이니까 눈이 올지 모르니까 (제설용품이) 차서 있는 게 좋죠. 이렇게 쓰레기 있는 거보다도…."]

열 수 없는 제설함도 있습니다.

제설함은 눈이나 비가 왔을 때 누구든 사용할 수 있어야 하지만 꽁꽁 묶어둔 것도 있어 정작 필요한 순간 이처럼 아무도 사용할 수 없는 경우까지 있습니다.

방치된 제설함을 보다 못한 주민들이 쓰레기를 버릴 수 없도록 한 겁니다.

자치단체는 뚜렷한 관리 방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A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상당히 어려움은 있습니다. 잠금장치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인근 주민들도 도로가 얼면 내용물을 꺼내서 쓸 수 있는 사항이기 때문에…."]

지난해 부산시는 제설함을 방치하는 걸 바로잡겠다며 안전감찰까지 벌였지만, 부실한 관리는 여전합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