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근 3일 만에 80대 ‘끼임 사망’…폐기물공장 사고 잇따라
입력 2021.01.30 (07:31) 수정 2021.01.30 (07: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천의 한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80대 근로자가 청소를 하다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졌습니다.

폐기물 공장들은 위험 설비가 많은데다 영세한 수준의 업체들이다 보니 안전 사고가 계속 끊이지 않는 추세입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도권 매립지 인근에 한 건설 폐기물 처리 업체입니다.

그제 저녁, 작업을 마치고 기계 주변을 치우던 83살 A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졌습니다.

[회사 관계자/음성변조 : "청소를 할 때는 제가 알기론 기계를 다 꺼요. 기계를 멈춘 상태에서 (청소를) 하지, 기계가 돌고 있는 상태에서 하진 않거든요. 위험해서..."]

청소용역업체 소속인 A 씨는 출근한 지 3일 만에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가 난 공장입니다.

현재는 이렇게 폐쇄된 상태인데, 경찰은 회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A 씨는 2인 1조로 일하고 있었는데, 멈춰있던 컨베이어 벨트가 갑자기 움직이면서 사고가 났습니다.

경찰은 중앙 관제실에서 기계를 잘못 조작한 것으로 보고, 작업자의 몸이 기계에 말려들어 갈 때 '비상 정지 장치'가 작동되지 않은 경위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A 씨에 대한 시신 부검을 국과수에 의뢰하고, 회사 측의 과실 여부를 조사 중입니다.

[정진우/서울과학기술대학교 안전공학과 교수 : "(청소 같은) 비정상 작업을 하다가 사고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사고 예방을 위한 예방 기법, 작업 절차를 정해놓은 매뉴얼, 그것을 대비한 안전 교육 그런것들이 이뤄져야 하거든요."]

지난 8일에는 충북 청주에서 40대 근로자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졌고, 지난해에도 경기도 화성, 인천 등지에서 3명이 목숨을 잃는 등 폐기물 공장의 인명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출근 3일 만에 80대 ‘끼임 사망’…폐기물공장 사고 잇따라
    • 입력 2021-01-30 07:31:34
    • 수정2021-01-30 07:59:20
    뉴스광장
[앵커]

인천의 한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80대 근로자가 청소를 하다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졌습니다.

폐기물 공장들은 위험 설비가 많은데다 영세한 수준의 업체들이다 보니 안전 사고가 계속 끊이지 않는 추세입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도권 매립지 인근에 한 건설 폐기물 처리 업체입니다.

그제 저녁, 작업을 마치고 기계 주변을 치우던 83살 A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졌습니다.

[회사 관계자/음성변조 : "청소를 할 때는 제가 알기론 기계를 다 꺼요. 기계를 멈춘 상태에서 (청소를) 하지, 기계가 돌고 있는 상태에서 하진 않거든요. 위험해서..."]

청소용역업체 소속인 A 씨는 출근한 지 3일 만에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가 난 공장입니다.

현재는 이렇게 폐쇄된 상태인데, 경찰은 회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A 씨는 2인 1조로 일하고 있었는데, 멈춰있던 컨베이어 벨트가 갑자기 움직이면서 사고가 났습니다.

경찰은 중앙 관제실에서 기계를 잘못 조작한 것으로 보고, 작업자의 몸이 기계에 말려들어 갈 때 '비상 정지 장치'가 작동되지 않은 경위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A 씨에 대한 시신 부검을 국과수에 의뢰하고, 회사 측의 과실 여부를 조사 중입니다.

[정진우/서울과학기술대학교 안전공학과 교수 : "(청소 같은) 비정상 작업을 하다가 사고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사고 예방을 위한 예방 기법, 작업 절차를 정해놓은 매뉴얼, 그것을 대비한 안전 교육 그런것들이 이뤄져야 하거든요."]

지난 8일에는 충북 청주에서 40대 근로자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졌고, 지난해에도 경기도 화성, 인천 등지에서 3명이 목숨을 잃는 등 폐기물 공장의 인명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