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중대본 “코로나19 확진자 400명대 이어가 추가확산 우려”
입력 2021.01.30 (09:16) 수정 2021.01.30 (10:36) 사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400명대를 이어가 추가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전해철 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30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한동안 안정세를 보이던 코로나19 확진자 추세가 대전 IM 선교회 집단감염 발생 등으로 4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전 2차장은 내일(31일) 발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관련해서는 “불확실성이 커지는 최근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정부는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하게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변경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전문가를 비롯한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고려해 단계조정에 관한 사항을 결정하되 명절을 앞둔 시점에서 혼선이 없도록 결정된 사항에 대해 국민들께 충분히 설명해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장기간 지속되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국민 여러분의 경제적·심리적 고통이 여전히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정부와 지자체는 힘을 모아 하루빨리 소중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행정안전부 제공]
  • 중대본 “코로나19 확진자 400명대 이어가 추가확산 우려”
    • 입력 2021-01-30 09:16:42
    • 수정2021-01-30 10:36:40
    사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400명대를 이어가 추가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전해철 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30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한동안 안정세를 보이던 코로나19 확진자 추세가 대전 IM 선교회 집단감염 발생 등으로 4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전 2차장은 내일(31일) 발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관련해서는 “불확실성이 커지는 최근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정부는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하게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변경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전문가를 비롯한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고려해 단계조정에 관한 사항을 결정하되 명절을 앞둔 시점에서 혼선이 없도록 결정된 사항에 대해 국민들께 충분히 설명해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장기간 지속되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국민 여러분의 경제적·심리적 고통이 여전히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정부와 지자체는 힘을 모아 하루빨리 소중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행정안전부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