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재차관 “기부 릴레이 이어지기를…기부금 세액공제 한시 상향”
입력 2021.01.30 (09:40) 수정 2021.01.30 (10:36) 경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30일) “정부는 설 민생안정 대책의 하나로 설맞이 기부 참여 캠페인을 한다”며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를 도와주자는 다양한 기부 릴레이 운동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 페이스북을 통해 “기부를 통해 모인 자금은 위기 상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의 생계비, 의료비, 교육비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기부 참여 캠페인에 대해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며, QR 코드와 각종 간편결제 방식을 활용해 누구나 손쉽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기부문화 확산을 뒷받침하기 위해 올해 기부금에 대해서는 기부금 세액공제율을 한시 상향하는 방침도 확정했다”며 “구체적 추가공제율은 7월쯤 세법 개정안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부부가 100만원을 기부한 사례를 들며 “가진 게 충분치 않으나 나보다 더 어려운 사람을 도우려는 따뜻한 마음이 기부의 원천일 것”이라며 “정부는 이러한 마음을 담아 설맞이 기부 참여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재차관 “기부 릴레이 이어지기를…기부금 세액공제 한시 상향”
    • 입력 2021-01-30 09:40:35
    • 수정2021-01-30 10:36:39
    경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30일) “정부는 설 민생안정 대책의 하나로 설맞이 기부 참여 캠페인을 한다”며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를 도와주자는 다양한 기부 릴레이 운동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 페이스북을 통해 “기부를 통해 모인 자금은 위기 상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의 생계비, 의료비, 교육비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기부 참여 캠페인에 대해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며, QR 코드와 각종 간편결제 방식을 활용해 누구나 손쉽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기부문화 확산을 뒷받침하기 위해 올해 기부금에 대해서는 기부금 세액공제율을 한시 상향하는 방침도 확정했다”며 “구체적 추가공제율은 7월쯤 세법 개정안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부부가 100만원을 기부한 사례를 들며 “가진 게 충분치 않으나 나보다 더 어려운 사람을 도우려는 따뜻한 마음이 기부의 원천일 것”이라며 “정부는 이러한 마음을 담아 설맞이 기부 참여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