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코스서 4타 잃은 최경주, 파머스 인슈어런스 2R 40위로 하락
입력 2021.01.30 (10:42) 연합뉴스
최경주(51)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750만 달러) 둘째 날엔 첫날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최경주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호야의 토리 파인스 골프 클럽 남코스(파72·7천765야드)에서 치른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1개를 잡고 보기 5개를 적어내 4오버파 76타를 쳤다.

전날 북코스(파72·7천258야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치며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던 최경주는 이틀간 합계 2언더파 142타를 기록, 공동 40위로 내려갔다.

이 대회는 두 개의 코스에서 열린다. 1, 2라운드는 남코스와 북코스를 번갈아 치르고, 3, 4라운드는 남코스에서만 진행된다.

이날 비와 우박이 오가는 등 궂은 날씨에 선수들이 대체로 타수를 줄이는 데 어려움을 겪은 데다 최경주는 더 길고 어려운 남코스로 옮긴 영향으로 순위가 급하락했다.

남코스 10번 홀에서 출발한 최경주는 특히 전반이 좋지 않았다.

11번 홀(파3)에서 첫 보기가 나왔고 14∼16번 홀에선 연속 보기에 흔들렸다.

18번 홀(파5)에서 정확한 세 번째 샷으로 기회를 만든 뒤 2.5m가량의 버디 퍼트를 넣으며 전반을 마친 건 다행이었다.

후반 들어 파 행진을 이어가던 최경주는 7번 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잃었다.

최경주는 이날 페어웨이 안착률이 28.57%(4/14), 그린 적중률은 38.89%(7/18)로 모두 1라운드보다 크게 떨어졌다.

임성재(23)는 남코스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 더블 보기 하나를 묶어 두 타를 잃고 공동 54위(1언더파 143타)로 20계단 넘게 떨어졌다.

안병훈(30)은 북코스에서 한 타를 줄이며 30계단 이상 껑충 뛰어 공동 54위로 컷을 통과했다.

지난주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우승자 김시우(26)는 남코스에서 4타를 잃고 노승열(30) 등과 공동 80위(이븐파 144타)에 머물며 컷 탈락했다.

이경훈(30)은 공동 103위(2오버파 146타)에 그쳐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중간에 경기가 한 시간가량 중단됐을 정도의 악천후 속에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은 남코스에서 7타를 줄이는 맹타를 휘두르며 단독 선두(9언더파 135타)로 나섰다.'

한 타 차 공동 2위(8언더파 136타)엔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 세계랭킹 2위 욘 람(스페인)을 비롯해 애덤 스콧(호주), 토니 피나우(미국) 6명이 이름을 올렸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공동 14위(5언더파 139타)에 자리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남코스서 4타 잃은 최경주, 파머스 인슈어런스 2R 40위로 하락
    • 입력 2021-01-30 10:42:54
    연합뉴스
최경주(51)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750만 달러) 둘째 날엔 첫날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최경주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호야의 토리 파인스 골프 클럽 남코스(파72·7천765야드)에서 치른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1개를 잡고 보기 5개를 적어내 4오버파 76타를 쳤다.

전날 북코스(파72·7천258야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치며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던 최경주는 이틀간 합계 2언더파 142타를 기록, 공동 40위로 내려갔다.

이 대회는 두 개의 코스에서 열린다. 1, 2라운드는 남코스와 북코스를 번갈아 치르고, 3, 4라운드는 남코스에서만 진행된다.

이날 비와 우박이 오가는 등 궂은 날씨에 선수들이 대체로 타수를 줄이는 데 어려움을 겪은 데다 최경주는 더 길고 어려운 남코스로 옮긴 영향으로 순위가 급하락했다.

남코스 10번 홀에서 출발한 최경주는 특히 전반이 좋지 않았다.

11번 홀(파3)에서 첫 보기가 나왔고 14∼16번 홀에선 연속 보기에 흔들렸다.

18번 홀(파5)에서 정확한 세 번째 샷으로 기회를 만든 뒤 2.5m가량의 버디 퍼트를 넣으며 전반을 마친 건 다행이었다.

후반 들어 파 행진을 이어가던 최경주는 7번 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잃었다.

최경주는 이날 페어웨이 안착률이 28.57%(4/14), 그린 적중률은 38.89%(7/18)로 모두 1라운드보다 크게 떨어졌다.

임성재(23)는 남코스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 더블 보기 하나를 묶어 두 타를 잃고 공동 54위(1언더파 143타)로 20계단 넘게 떨어졌다.

안병훈(30)은 북코스에서 한 타를 줄이며 30계단 이상 껑충 뛰어 공동 54위로 컷을 통과했다.

지난주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우승자 김시우(26)는 남코스에서 4타를 잃고 노승열(30) 등과 공동 80위(이븐파 144타)에 머물며 컷 탈락했다.

이경훈(30)은 공동 103위(2오버파 146타)에 그쳐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중간에 경기가 한 시간가량 중단됐을 정도의 악천후 속에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은 남코스에서 7타를 줄이는 맹타를 휘두르며 단독 선두(9언더파 135타)로 나섰다.'

한 타 차 공동 2위(8언더파 136타)엔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 세계랭킹 2위 욘 람(스페인)을 비롯해 애덤 스콧(호주), 토니 피나우(미국) 6명이 이름을 올렸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공동 14위(5언더파 139타)에 자리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