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강경화 “코로나19 백신 민족주의 지양해야”
입력 2021.01.30 (11:03) 수정 2021.01.30 (11:08) 정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세계경제포럼에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다자주의적 협력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어제(29) 오후 화상 방식으로 열린 세계경제포럼에 ‘다보스 어젠다 주간 고위급 회의’ 토론자로 참석해 “최근 몇 개 국가에서 보이는 백신 민족주의를 지양하고, 백신 및 치료제의 보편적이고 공평한 보급 지원을 위해 다자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백신 보급에 있어서 ‘코백스 퍼실리티’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코백스는 세계보건기구가 주도하는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입니다.

강 장관은 당면한 현안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세계보건기구를 중심으로 한 국제보건체계 강화와 가짜뉴스에 적극 대응, 민간 이해당사자의 참여 확대, 다자주의 복원 등도 제시했습니다.

이번 토론은 ‘지정학적 전환’을 주제로 열렸으며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담당상과 중국 외교부 부부장 출신 푸잉 칭화대 전략안보연구센터장을 비롯해 레트노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교부 장관, 파이살 빈 파르한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경화 “코로나19 백신 민족주의 지양해야”
    • 입력 2021-01-30 11:03:59
    • 수정2021-01-30 11:08:03
    정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세계경제포럼에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다자주의적 협력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어제(29) 오후 화상 방식으로 열린 세계경제포럼에 ‘다보스 어젠다 주간 고위급 회의’ 토론자로 참석해 “최근 몇 개 국가에서 보이는 백신 민족주의를 지양하고, 백신 및 치료제의 보편적이고 공평한 보급 지원을 위해 다자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백신 보급에 있어서 ‘코백스 퍼실리티’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코백스는 세계보건기구가 주도하는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입니다.

강 장관은 당면한 현안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세계보건기구를 중심으로 한 국제보건체계 강화와 가짜뉴스에 적극 대응, 민간 이해당사자의 참여 확대, 다자주의 복원 등도 제시했습니다.

이번 토론은 ‘지정학적 전환’을 주제로 열렸으며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담당상과 중국 외교부 부부장 출신 푸잉 칭화대 전략안보연구센터장을 비롯해 레트노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교부 장관, 파이살 빈 파르한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