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종인 ‘이적행위’ 발언에…이낙연 “턱없는 억측, 발언 책임져야”
입력 2021.01.30 (14:29) 수정 2021.01.30 (14:33)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며 “충격적인 이적행위”라고 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에 대해 “턱없는 억측”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30일) SNS에 “공무원의 컴퓨터 폴더에 무엇이 있었다면, 그것이 당연히 남북정상회담에서 추진됐다고 주장하는 것”이냐며 “국가 운영이 그렇게 되지는 않는다는 것은 상식에 속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그렇게 주장하는 근거가 무엇인지, 설마 보궐선거 때문에 그토록 어긋날 발언을 한 것”이냐며 “본인의 발언을 책임 있게 정리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민주당 윤영찬 의원은 “4.27 남북정상회담과 2차 남북정상회담, 6월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과정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으로서 지켜봤다”며 “이 과정에서 북한의 원전 건설은 단 한마디도 언급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월성 1호기 폐쇄 결정에 상상력이란 조미료를 다량으로 투입함으로써 북한원전 건설과 이적행위로까지 꿰맞춘 것”이라며 “이것이야말로 감사원-국민의힘-검찰-언론-김종인으로 이어지는 아주 잘 짜인 시나리오로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실무를 맡았던 윤건영 의원은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고 공식 입장을 밝힌 만큼, “이제 김종인 대표 차례”라고 지적했습니다.

윤 의원은 “제1야당 대표가 ‘충격적 이적행위’라며 국민을 분열시키는 터무니없는 망언을 한 근거를 밝혀달라”며 “명백한 근거를 밝히지 못한다면, 반드시 그에 대한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최소한 당 대표라면 가짜뉴스에 현혹되지는 말아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차분하게 사실관계부터 확인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야권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제1야당의 대표를 향해 ‘법적 조치’를 꺼내 들고 ‘북풍공작’, ‘혹세무민’을 들먹이고 있다”며 “‘법’을 언급하며 ‘조치’를 거론하는 것은 힘을 앞세운 겁박에 다름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이낙연 대표를 향해서는 “제1야당 대표의 발언을 읽고 ‘제 눈을 의심했다’는 고 했는데, 여당 대표의 발언을 읽는 국민들도 눈을 의심할 것”이라며 “(북한 원전 건설은) 대한민국 검찰이 작성한 공소장에 나와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나경원 예비후보는 “‘원전 게이트’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야당 대표의 입마저 틀어막겠다는 건 결국 국민의 입을 다 틀어막고 침묵을 강요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청와대는 가짜뉴스니 법적 대응이니 하면서 야당을 겁박할 게 아니라 파일에 무슨 내용이 있었는지, 문 대통령이 도보 다리 회담에서 김정은에게 준 USB에 무엇이 있었는지 밝히면 될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청와대는 정치공세로 치부하며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며 “진실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지 않는다면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했습니다.

청와대는 어제(29일) 김 비대위원장의 ‘이적행위’ 발언과 관련해 “북풍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종인 ‘이적행위’ 발언에…이낙연 “턱없는 억측, 발언 책임져야”
    • 입력 2021-01-30 14:29:39
    • 수정2021-01-30 14:33:23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며 “충격적인 이적행위”라고 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에 대해 “턱없는 억측”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30일) SNS에 “공무원의 컴퓨터 폴더에 무엇이 있었다면, 그것이 당연히 남북정상회담에서 추진됐다고 주장하는 것”이냐며 “국가 운영이 그렇게 되지는 않는다는 것은 상식에 속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그렇게 주장하는 근거가 무엇인지, 설마 보궐선거 때문에 그토록 어긋날 발언을 한 것”이냐며 “본인의 발언을 책임 있게 정리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민주당 윤영찬 의원은 “4.27 남북정상회담과 2차 남북정상회담, 6월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과정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으로서 지켜봤다”며 “이 과정에서 북한의 원전 건설은 단 한마디도 언급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월성 1호기 폐쇄 결정에 상상력이란 조미료를 다량으로 투입함으로써 북한원전 건설과 이적행위로까지 꿰맞춘 것”이라며 “이것이야말로 감사원-국민의힘-검찰-언론-김종인으로 이어지는 아주 잘 짜인 시나리오로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실무를 맡았던 윤건영 의원은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고 공식 입장을 밝힌 만큼, “이제 김종인 대표 차례”라고 지적했습니다.

윤 의원은 “제1야당 대표가 ‘충격적 이적행위’라며 국민을 분열시키는 터무니없는 망언을 한 근거를 밝혀달라”며 “명백한 근거를 밝히지 못한다면, 반드시 그에 대한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최소한 당 대표라면 가짜뉴스에 현혹되지는 말아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차분하게 사실관계부터 확인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야권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제1야당의 대표를 향해 ‘법적 조치’를 꺼내 들고 ‘북풍공작’, ‘혹세무민’을 들먹이고 있다”며 “‘법’을 언급하며 ‘조치’를 거론하는 것은 힘을 앞세운 겁박에 다름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이낙연 대표를 향해서는 “제1야당 대표의 발언을 읽고 ‘제 눈을 의심했다’는 고 했는데, 여당 대표의 발언을 읽는 국민들도 눈을 의심할 것”이라며 “(북한 원전 건설은) 대한민국 검찰이 작성한 공소장에 나와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나경원 예비후보는 “‘원전 게이트’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야당 대표의 입마저 틀어막겠다는 건 결국 국민의 입을 다 틀어막고 침묵을 강요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청와대는 가짜뉴스니 법적 대응이니 하면서 야당을 겁박할 게 아니라 파일에 무슨 내용이 있었는지, 문 대통령이 도보 다리 회담에서 김정은에게 준 USB에 무엇이 있었는지 밝히면 될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청와대는 정치공세로 치부하며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며 “진실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지 않는다면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했습니다.

청와대는 어제(29일) 김 비대위원장의 ‘이적행위’ 발언과 관련해 “북풍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