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샤오미, ‘블랙리스트 지정 반발’ 미국정부 상대 소송
입력 2021.01.30 (16:24) 수정 2021.01.30 (16:46) 국제
중국 전자제품 제조업체인 샤오미(小米)가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 지정에 반발해 미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은 오늘(29일 현지시간) 샤오미가 미국 워싱턴의 지방법원에 미국 국방부와 재무부 등을 상대로 제재 결정을 뒤집어 달라고 요청하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임기 막바지였던 지난 14일 미국 국방부는 중국군과의 연관성을 이유로 샤오미 등 중국기업 9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렸고, 미국 투자자들에게는 오는 11월 11일까지 샤오미 보유 지분을 처분하도록 한 바 있습니다.

샤오미는 소장에서 해당 제재가 “불법이자 위헌”이라면서, 공동창업자인 린빈(林斌)과 레이쥔(雷軍)이 샤오미 의결권의 75%를 갖고 있다며, 중국군과 관련된 어떠한 개인이나 집단의 통제도 받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샤오미는 주주 상당수는 미국인으로, 샤오미 보통주를 가장 많이 보유한 10곳 중 3곳이 미국 기관투자그룹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국 국방부와 재무부는 이번 소송과 관련해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중국 샤오미, ‘블랙리스트 지정 반발’ 미국정부 상대 소송
    • 입력 2021-01-30 16:24:20
    • 수정2021-01-30 16:46:55
    국제
중국 전자제품 제조업체인 샤오미(小米)가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 지정에 반발해 미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은 오늘(29일 현지시간) 샤오미가 미국 워싱턴의 지방법원에 미국 국방부와 재무부 등을 상대로 제재 결정을 뒤집어 달라고 요청하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임기 막바지였던 지난 14일 미국 국방부는 중국군과의 연관성을 이유로 샤오미 등 중국기업 9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렸고, 미국 투자자들에게는 오는 11월 11일까지 샤오미 보유 지분을 처분하도록 한 바 있습니다.

샤오미는 소장에서 해당 제재가 “불법이자 위헌”이라면서, 공동창업자인 린빈(林斌)과 레이쥔(雷軍)이 샤오미 의결권의 75%를 갖고 있다며, 중국군과 관련된 어떠한 개인이나 집단의 통제도 받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샤오미는 주주 상당수는 미국인으로, 샤오미 보통주를 가장 많이 보유한 10곳 중 3곳이 미국 기관투자그룹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국 국방부와 재무부는 이번 소송과 관련해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