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적행위’ 발언 논란…與 “발언 책임져야” 野 “야당 겁박”
입력 2021.01.30 (21:15) 수정 2021.01.30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월성 원전과 관련한 감사원의 감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이 기소됐죠.

​이 공무원들이 감사 직전 삭제한 자료 가운데 ​​'북한 원전'관련 문건들이 포함됐다는 내용이 검찰 공소장에 포함됐습니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해당 문건들을 겨냥해 '이적 행위'라 발언했는데, 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도 안한 무책임한 발언을 김 위원장이 직접 책임지라"며 강도높게 비난했고, 국민의힘은 "경위를 밝히면 될 일"이라 맞받았습니다.

손서영 기자가 여야 공방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청와대 관계자는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한 일이 없다"고 재차 강조하고, "무책임한 발언엔 책임지면 될 일"이라며 전날 밝힌 강력 대응 방침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민주당도 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이 '이적 행위' 발언에 직접 책임져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턱없는 억측이다, 눈을 의심했다"며 "공무원 컴퓨터에 있다고 추진됐다는 것"이냐, "국가 운영이 그렇게 되지 않는 건 상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었던 윤영찬 의원도 월성 폐쇄와 북한원전 건설을 이적 행위로 꿰맞춘 "잘 짜진 시나리오"라고 주장했습니다.

야당이 제기한 '북한 원전 추진설'은 재보선을 앞둔 공작 정치라고 일축했습니다.

[신영대/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적행위라는 표현으로 선거철마다 반복되는 색깔론, 북풍 공작 정치에 시동을 걸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명백한 국기 문란 행위라며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맞받았습니다.

김 위원장이 거론한 '북한 원전' 문건은 검찰이 작성한 공소장에 나온 내용이라며, 청와대는 작성 경위와 삭제 이유를 밝히면 될 일이라고 했습니다.

[윤희석/국민의힘 대변인 : "(청와대는) 어떠한 해명이나 설명도 없이 합리적 의문을 제기한 제1야당의 대표를 향해 법적 조치를 꺼내 들고 북풍공작, 혹세무민을 들먹이고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히라며, 국정조사와 특검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이적행위’ 발언 논란…與 “발언 책임져야” 野 “야당 겁박”
    • 입력 2021-01-30 21:15:29
    • 수정2021-01-30 21:47:40
    뉴스 9
[앵커]

월성 원전과 관련한 감사원의 감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이 기소됐죠.

​이 공무원들이 감사 직전 삭제한 자료 가운데 ​​'북한 원전'관련 문건들이 포함됐다는 내용이 검찰 공소장에 포함됐습니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해당 문건들을 겨냥해 '이적 행위'라 발언했는데, 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도 안한 무책임한 발언을 김 위원장이 직접 책임지라"며 강도높게 비난했고, 국민의힘은 "경위를 밝히면 될 일"이라 맞받았습니다.

손서영 기자가 여야 공방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청와대 관계자는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한 일이 없다"고 재차 강조하고, "무책임한 발언엔 책임지면 될 일"이라며 전날 밝힌 강력 대응 방침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민주당도 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이 '이적 행위' 발언에 직접 책임져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턱없는 억측이다, 눈을 의심했다"며 "공무원 컴퓨터에 있다고 추진됐다는 것"이냐, "국가 운영이 그렇게 되지 않는 건 상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었던 윤영찬 의원도 월성 폐쇄와 북한원전 건설을 이적 행위로 꿰맞춘 "잘 짜진 시나리오"라고 주장했습니다.

야당이 제기한 '북한 원전 추진설'은 재보선을 앞둔 공작 정치라고 일축했습니다.

[신영대/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적행위라는 표현으로 선거철마다 반복되는 색깔론, 북풍 공작 정치에 시동을 걸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명백한 국기 문란 행위라며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맞받았습니다.

김 위원장이 거론한 '북한 원전' 문건은 검찰이 작성한 공소장에 나온 내용이라며, 청와대는 작성 경위와 삭제 이유를 밝히면 될 일이라고 했습니다.

[윤희석/국민의힘 대변인 : "(청와대는) 어떠한 해명이나 설명도 없이 합리적 의문을 제기한 제1야당의 대표를 향해 법적 조치를 꺼내 들고 북풍공작, 혹세무민을 들먹이고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히라며, 국정조사와 특검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