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상호, 기성용-박주영과 함께 FC 서울 부활 꿈꾼다
입력 2021.01.30 (21:35) 수정 2021.01.30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시즌 강등권에 머물렀던 FC서울이 올 시즌 확 바뀐 모습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특히 공격진을 강화한 박진섭 신임 감독의 기대주는 나상호입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초라했던 지난 시즌은 잊었습니다.

활기찬 분위기 속에 시즌을 준비하는 훈련장에 새 얼굴 나상호가 있습니다.

최소 득점팀의 불명예를 씻기 위한 박진섭 감독의 야심 찬 영입 1호 선수입니다.

폭발적 스피드에 결정력이 뛰어나 측면과 최전방 모두 활용 가능한 나상호 영입으로 서울은 베테랑 박주영과 함께 다양한 공격 루트를 확보할 수 있게 됐습니다.

[기성용/FC서울 : "이게 1번이야."]

SNS를 통해 택배 배송 자신감을 드러낸 주장 기성용도 골 가뭄을 해소할 기대주로 나상호를 꼽았습니다.

[기성용/FC서울 : "전방에 빠른 공격수들이 많고 나상호는 가장 기대가 되는 선수고 올 시즌에는 10골 정도 넣어주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어요."]

나상호는 우상의 기대감을 자신감으로 답했습니다.

[나상호/FC서울 : "성용이 형의 택배가 엄청 정확하고 마무리가 지어져야 좋은 작품으로 완성되기 때문에 제가 마무리를 잘해야 할 것 같습니다."]

포항에서 뛴 팔로세비치까지 영입해 공격진에 한층 무게감이 실린 서울.

나상호와의 조합도 새 시즌 서울의 주요 관전 포인트입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촬영기자:홍성민/영상편집:송장섭
  • 나상호, 기성용-박주영과 함께 FC 서울 부활 꿈꾼다
    • 입력 2021-01-30 21:35:54
    • 수정2021-01-30 21:45:33
    뉴스 9
[앵커]

지난 시즌 강등권에 머물렀던 FC서울이 올 시즌 확 바뀐 모습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특히 공격진을 강화한 박진섭 신임 감독의 기대주는 나상호입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초라했던 지난 시즌은 잊었습니다.

활기찬 분위기 속에 시즌을 준비하는 훈련장에 새 얼굴 나상호가 있습니다.

최소 득점팀의 불명예를 씻기 위한 박진섭 감독의 야심 찬 영입 1호 선수입니다.

폭발적 스피드에 결정력이 뛰어나 측면과 최전방 모두 활용 가능한 나상호 영입으로 서울은 베테랑 박주영과 함께 다양한 공격 루트를 확보할 수 있게 됐습니다.

[기성용/FC서울 : "이게 1번이야."]

SNS를 통해 택배 배송 자신감을 드러낸 주장 기성용도 골 가뭄을 해소할 기대주로 나상호를 꼽았습니다.

[기성용/FC서울 : "전방에 빠른 공격수들이 많고 나상호는 가장 기대가 되는 선수고 올 시즌에는 10골 정도 넣어주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어요."]

나상호는 우상의 기대감을 자신감으로 답했습니다.

[나상호/FC서울 : "성용이 형의 택배가 엄청 정확하고 마무리가 지어져야 좋은 작품으로 완성되기 때문에 제가 마무리를 잘해야 할 것 같습니다."]

포항에서 뛴 팔로세비치까지 영입해 공격진에 한층 무게감이 실린 서울.

나상호와의 조합도 새 시즌 서울의 주요 관전 포인트입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촬영기자:홍성민/영상편집:송장섭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