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정주영 회장 막냇동생 정상영 KCC 명예회장 향년 84세 별세
입력 2021.01.30 (23:08) 수정 2021.01.30 (23:14) 경제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막냇동생인 정상영 KCC 명예회장이 오늘(30일) 향년 84세로 별세했습니다. 이로써 '영(永)'자 항렬의 현대가 창업 1세대 경영인 시대는 막을 내렸습니다.

1936년 강원도 통천 출생인 고인은 창업주로서 60여년 동안 경영을 책임졌습니다.

고인은 22살 때인 1958년 8월 금강스레트공업이란 이름으로 KCC를 창업했습니다. 1974년 고려화학을 세워 유기화학 분야인 도료 사업에 진출했고 1989년에는 건설사업부문을 분리해 금강종합건설(현 KCC 건설)을 설립했습니다.

고인은 이어 2000년 ㈜금강과 고려화학㈜을 합병해 금강고려화학㈜으로 새롭게 출범한 이후, 2005년에 금강고려화학㈜을 ㈜KCC로 사명을 변경해 건자재에서 실리콘, 첨단소재 등을 담당하는 글로벌 첨단소재 화학기업으로 성장시켰습니다.

유족으로는 부인 조은주 여사와 정몽진 KCC회장,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 정몽열 KCC건설 회장 등 3남이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故 정주영 회장 막냇동생 정상영 KCC 명예회장 향년 84세 별세
    • 입력 2021-01-30 23:08:17
    • 수정2021-01-30 23:14:54
    경제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막냇동생인 정상영 KCC 명예회장이 오늘(30일) 향년 84세로 별세했습니다. 이로써 '영(永)'자 항렬의 현대가 창업 1세대 경영인 시대는 막을 내렸습니다.

1936년 강원도 통천 출생인 고인은 창업주로서 60여년 동안 경영을 책임졌습니다.

고인은 22살 때인 1958년 8월 금강스레트공업이란 이름으로 KCC를 창업했습니다. 1974년 고려화학을 세워 유기화학 분야인 도료 사업에 진출했고 1989년에는 건설사업부문을 분리해 금강종합건설(현 KCC 건설)을 설립했습니다.

고인은 이어 2000년 ㈜금강과 고려화학㈜을 합병해 금강고려화학㈜으로 새롭게 출범한 이후, 2005년에 금강고려화학㈜을 ㈜KCC로 사명을 변경해 건자재에서 실리콘, 첨단소재 등을 담당하는 글로벌 첨단소재 화학기업으로 성장시켰습니다.

유족으로는 부인 조은주 여사와 정몽진 KCC회장,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 정몽열 KCC건설 회장 등 3남이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