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열일’하는 메시, 바르사서 통산 650골…팀은 리그 2위 도약
입력 2021.02.01 (07:31) 연합뉴스
쉬지 않고 득점포를 가동하는 리오넬 메시(34)가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에서 통산 650번째 골을 터트렸다.

메시는 1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 20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20분 선제골을 터트려 팀의 2-1 승리에 앞장섰다.

바르셀로나 유소년팀을 거쳐 2004-2005시즌부터 1군 무대에서 뛴 메시가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넣은 통산 650번째 골이다.

지난해 12월 '축구 황제' 펠레의 단일 클럽 최다 골 기록(643골)을 깬 그는 계속해서 새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더불어 올 시즌 라리가 12호 골을 기록한 메시는 유세프 엔-네시리(세비야)와 함께 리그 득점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지난달 18일 수페르코파(슈퍼컵) 결승전에서 빌바오에 무릎을 꿇었던 바르셀로나는 이날 메시와 앙투안 그리에즈만의 득점포를 앞세워 2-1로 승리해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바르셀로나는 최근 5연승을 포함해 정규리그에서 10경기 무패(8승 2무)를 기록하며 2위(승점 40)로 올라섰고, 빌바오는 11위(승점 24)에 자리했다.

메시는 전반 20분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찬 왼발 프리킥으로 골망을 흔들어 바르셀로나의 선제골을 뽑아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4분에는 호르디 알바의 자책골로 빌바오에 동점 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29분 오스카르 밍게사의 패스를 받은 그리에즈만이 결승 골을 터트려 승리를 확정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열일’하는 메시, 바르사서 통산 650골…팀은 리그 2위 도약
    • 입력 2021-02-01 07:31:54
    연합뉴스
쉬지 않고 득점포를 가동하는 리오넬 메시(34)가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에서 통산 650번째 골을 터트렸다.

메시는 1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 20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20분 선제골을 터트려 팀의 2-1 승리에 앞장섰다.

바르셀로나 유소년팀을 거쳐 2004-2005시즌부터 1군 무대에서 뛴 메시가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넣은 통산 650번째 골이다.

지난해 12월 '축구 황제' 펠레의 단일 클럽 최다 골 기록(643골)을 깬 그는 계속해서 새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더불어 올 시즌 라리가 12호 골을 기록한 메시는 유세프 엔-네시리(세비야)와 함께 리그 득점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지난달 18일 수페르코파(슈퍼컵) 결승전에서 빌바오에 무릎을 꿇었던 바르셀로나는 이날 메시와 앙투안 그리에즈만의 득점포를 앞세워 2-1로 승리해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바르셀로나는 최근 5연승을 포함해 정규리그에서 10경기 무패(8승 2무)를 기록하며 2위(승점 40)로 올라섰고, 빌바오는 11위(승점 24)에 자리했다.

메시는 전반 20분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찬 왼발 프리킥으로 골망을 흔들어 바르셀로나의 선제골을 뽑아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4분에는 호르디 알바의 자책골로 빌바오에 동점 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29분 오스카르 밍게사의 패스를 받은 그리에즈만이 결승 골을 터트려 승리를 확정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