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님 먼저 태운 택시 가로막고 운행 방해 벌금형
입력 2021.02.01 (08:07) 수정 2021.02.01 (08:18)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법 형사9단독은 지난해 3월 울산의 한 번화가에서 다른 택시가 손님을 먼저 태우는 것을 보고 화가 나 택시를 가로막고 손님을 내리게 한 혐의로 기소된 택시기사 A 씨에게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A 씨가 택시 운행을 막고 10분 가량 방해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이같이 판결했습니다.
  • 손님 먼저 태운 택시 가로막고 운행 방해 벌금형
    • 입력 2021-02-01 08:07:11
    • 수정2021-02-01 08:18:23
    뉴스광장(울산)
울산지법 형사9단독은 지난해 3월 울산의 한 번화가에서 다른 택시가 손님을 먼저 태우는 것을 보고 화가 나 택시를 가로막고 손님을 내리게 한 혐의로 기소된 택시기사 A 씨에게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A 씨가 택시 운행을 막고 10분 가량 방해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이같이 판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