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항만공사 노조 “낙하산 인사 결사 반대…집단행동 예고”
입력 2021.02.01 (11:34) 수정 2021.02.01 (18:07) 사회
인천항만공사 노동조합이 관행적으로 이뤄져 온 ‘낙하산 인사’에 반발하며 집단행동을 예고하고 나섰습니다.

인천항만공사 노조는 오늘(2/1) 성명을 통해 “오는 4월 임기가 끝나는 경영 부사장과 운영 부사장 자리에 정부가 또 낙하산 인사를 내려보내는 것에 결사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노조는 “인천항만공사 창립 이래 임원은 미리 대상자를 정해놓고 외형상으로만 관련 법의 절차에 따른 구색 맞추기에 급급했다”며 “역대 16명의 부사장 가운데 14명이 낙하산 출신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이에 따라, “낙하산 인사가 또다시 감행되면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그 책임을 물어 부당함을 알리는 여론투쟁과 노동 관련 법에 따른 단체행동도 불사하겠다”며, “한국노총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전국해양수산노동조합연합과 연계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2005년 설립된 인천항만공사는 사장과 3명의 부사장 등 총 4명의 상임이사 체제로 운영되는데 임원 임명은 해양수산부와 청와대의 인사 검증을 거쳐 최종 결정됩니다.

부산과 울산 등 다른 항만공사들의 경우 기업 내부 역량을 결집하고 업무 추진의 전문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일정 비율의 임원을 내부 승진으로 선임하고 있습니다.

현재 부산항만공사는 부사장 3명 중 2명이, 울산항만공사와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각각 2명의 부사장 중 1명이 내부 직원 출신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항만공사 노조 “낙하산 인사 결사 반대…집단행동 예고”
    • 입력 2021-02-01 11:34:46
    • 수정2021-02-01 18:07:57
    사회
인천항만공사 노동조합이 관행적으로 이뤄져 온 ‘낙하산 인사’에 반발하며 집단행동을 예고하고 나섰습니다.

인천항만공사 노조는 오늘(2/1) 성명을 통해 “오는 4월 임기가 끝나는 경영 부사장과 운영 부사장 자리에 정부가 또 낙하산 인사를 내려보내는 것에 결사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노조는 “인천항만공사 창립 이래 임원은 미리 대상자를 정해놓고 외형상으로만 관련 법의 절차에 따른 구색 맞추기에 급급했다”며 “역대 16명의 부사장 가운데 14명이 낙하산 출신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이에 따라, “낙하산 인사가 또다시 감행되면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그 책임을 물어 부당함을 알리는 여론투쟁과 노동 관련 법에 따른 단체행동도 불사하겠다”며, “한국노총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전국해양수산노동조합연합과 연계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2005년 설립된 인천항만공사는 사장과 3명의 부사장 등 총 4명의 상임이사 체제로 운영되는데 임원 임명은 해양수산부와 청와대의 인사 검증을 거쳐 최종 결정됩니다.

부산과 울산 등 다른 항만공사들의 경우 기업 내부 역량을 결집하고 업무 추진의 전문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일정 비율의 임원을 내부 승진으로 선임하고 있습니다.

현재 부산항만공사는 부사장 3명 중 2명이, 울산항만공사와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각각 2명의 부사장 중 1명이 내부 직원 출신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