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농식품 판매액 지난해보다 56% 증가
입력 2021.02.01 (12:25) 수정 2021.02.01 (15:09) 경제
설 농식품 판매액이 1천억 원을 돌파하며 지난해 설보다 50% 넘게 늘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2개 주요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지난달 4∼24일 농식품 선물 판매 동향을 조사한 결과 농축수산물 선물 매출액이 1천259억 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의 805억 원보다 56.4%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사과·배 등 과일 96.5%, 한우 등 축산물 28.0%, 인삼·버섯 등 기타 농축산물 21.8%, 굴비·전복 등 수산물 78.3%, 홍삼·젓갈 등 가공식품 63.2% 등 모든 품목의 매출액이 증가했습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설 명절 한시적으로 농식품의 선물가액을 상향하고 고향을 찾는 대신 선물을 보내는 경우가 늘면서 농식품 선물 매출이 큰 폭 뛰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설 농식품 판매액 지난해보다 56% 증가
    • 입력 2021-02-01 12:25:44
    • 수정2021-02-01 15:09:16
    경제
설 농식품 판매액이 1천억 원을 돌파하며 지난해 설보다 50% 넘게 늘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2개 주요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지난달 4∼24일 농식품 선물 판매 동향을 조사한 결과 농축수산물 선물 매출액이 1천259억 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의 805억 원보다 56.4%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사과·배 등 과일 96.5%, 한우 등 축산물 28.0%, 인삼·버섯 등 기타 농축산물 21.8%, 굴비·전복 등 수산물 78.3%, 홍삼·젓갈 등 가공식품 63.2% 등 모든 품목의 매출액이 증가했습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설 명절 한시적으로 농식품의 선물가액을 상향하고 고향을 찾는 대신 선물을 보내는 경우가 늘면서 농식품 선물 매출이 큰 폭 뛰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