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구시대 유물같은 정치로 대립 부추기지 말아야”
입력 2021.02.01 (14:59) 수정 2021.02.01 (18:5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권 최대 이슈가 된 북한 원전 지원 논란과 관련해 "버려야 할 구시대의 유물같은 정치로 대립을 부추기며 정치를 후퇴시키지 말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가뜩이나 민생이 어려운 상황이다. 민생문제 해결을 두고 더 나은 정책으로 경쟁하면서 협력하는 정치가 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2018년 남북 정상회담 즈음에 산업부 공무원이 작성했던 문건을 토대로 국민의힘 측이 정부가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주장을 내놓고 청와대가 즉각 혹세무민하는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반박했지만, 여전히 관련 의혹이 이어지자 문 대통령이 직접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겁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의 중인 코로나 손실보상과 관련해 "정부와 국회, 여야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있지만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막기엔 매우 부족하다"며 "정부의 방역조치로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을 보상할 제도적 방안 마련과 함께 지원대책을 강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치권의 손실보상제 논의가 현실화하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만큼 공백을 메울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으로, 4차 재난지원금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거리두기 단계 2주일 연장 조치와 관련해선 "영업시간을 1시간만이라도 늘려달라는 (자영업자들의) 요구조차 못 들어줘 매우 송구하다"면서도 "이번 설에도 고향방문과 이동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적 접종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백신 접종의 전 과정은 투명하게 공개하되 가짜뉴스나 허위사실 유포는 엄단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는 세계 10위권의 경제 강국을 자랑하지만, 산업안전에 있어서는 후진국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산재 예방 기구의 역량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기능과 조직을 대폭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신속히 강구해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구시대 유물같은 정치로 대립 부추기지 말아야”
    • 입력 2021-02-01 14:59:20
    • 수정2021-02-01 18:50:2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권 최대 이슈가 된 북한 원전 지원 논란과 관련해 "버려야 할 구시대의 유물같은 정치로 대립을 부추기며 정치를 후퇴시키지 말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가뜩이나 민생이 어려운 상황이다. 민생문제 해결을 두고 더 나은 정책으로 경쟁하면서 협력하는 정치가 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2018년 남북 정상회담 즈음에 산업부 공무원이 작성했던 문건을 토대로 국민의힘 측이 정부가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주장을 내놓고 청와대가 즉각 혹세무민하는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반박했지만, 여전히 관련 의혹이 이어지자 문 대통령이 직접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겁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의 중인 코로나 손실보상과 관련해 "정부와 국회, 여야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있지만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막기엔 매우 부족하다"며 "정부의 방역조치로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을 보상할 제도적 방안 마련과 함께 지원대책을 강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치권의 손실보상제 논의가 현실화하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만큼 공백을 메울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으로, 4차 재난지원금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거리두기 단계 2주일 연장 조치와 관련해선 "영업시간을 1시간만이라도 늘려달라는 (자영업자들의) 요구조차 못 들어줘 매우 송구하다"면서도 "이번 설에도 고향방문과 이동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적 접종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백신 접종의 전 과정은 투명하게 공개하되 가짜뉴스나 허위사실 유포는 엄단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는 세계 10위권의 경제 강국을 자랑하지만, 산업안전에 있어서는 후진국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산재 예방 기구의 역량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기능과 조직을 대폭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신속히 강구해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