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서 승합차 전복 7명 사망…안전벨트 미착용 인명피해 커
입력 2021.02.01 (19:21) 수정 2021.02.01 (20:00)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오전 당진-영덕 고속도로 남세종 나들목 진출로에서 승합차가 전복돼 한국인 1명과 중국인 동포 6명 등 7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습니다.

나들목 진출로에서 속도를 내 무리하게 끼어든 승합차가 굽은 구간에서 속도를 이기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이는데, 탑승자 다수가 안전벨트를 매지 않아 인명 피해가 컸습니다.

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2차로를 달리던 승합차가 나들목 진출로 직전, 갑자기 속도를 냅니다.

차선을 급하게 바꿔 앞선 승용차를 무리하게 추월해서 진출로를 나가더니,

결국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도로 방지턱에 부딪친 뒤 2~3m가량 솟구쳤다 뒤집힙니다.

사고가 난 건 오늘 오전 8시 반쯤, 비가 내린 뒤 노면도 미끄러운 상태였습니다.

사고 차량은 고속도로를 빠져나가기 위해 급선회를 하는 도중 이곳 기둥을 들이박고 5m 떨어진 곳에서 전복됐습니다.

이 사고로 승합차에 타고 있던 건설현장 일용직 노동자 12명 가운데, 4·50대 중국인 동포 6명과 한국인 1명 등 7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또 운전자 46살 김 모씨와 다른 중국인 동포 4명은 중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고봉서/고속도로순찰대 2지구대장 : "남원으로 건설 일을 하러 가셨다가 우천으로 취소되는 바람에 다시 세종 숙소로 오는 중에 남세종 IC 램프(회전)구간에서 발생한 사고(입니다)."]

특히 뒷좌석에 탑승한 대다수가 안전띠를 매지 않아 인명 피해가 컸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안전벨트를 일부는 매고, 일부는 안 맨 것 같아요. 튕겨져나갔다는 것은 안 맸다는 거죠."]

경찰은 운전자 등을 상대로 나들목 진출로에서 속도를 높여 차선을 급하게 변경한 이유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재훈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 고속도로서 승합차 전복 7명 사망…안전벨트 미착용 인명피해 커
    • 입력 2021-02-01 19:21:03
    • 수정2021-02-01 20:00:09
    뉴스7(대구)
[앵커]

오늘 오전 당진-영덕 고속도로 남세종 나들목 진출로에서 승합차가 전복돼 한국인 1명과 중국인 동포 6명 등 7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습니다.

나들목 진출로에서 속도를 내 무리하게 끼어든 승합차가 굽은 구간에서 속도를 이기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이는데, 탑승자 다수가 안전벨트를 매지 않아 인명 피해가 컸습니다.

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2차로를 달리던 승합차가 나들목 진출로 직전, 갑자기 속도를 냅니다.

차선을 급하게 바꿔 앞선 승용차를 무리하게 추월해서 진출로를 나가더니,

결국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도로 방지턱에 부딪친 뒤 2~3m가량 솟구쳤다 뒤집힙니다.

사고가 난 건 오늘 오전 8시 반쯤, 비가 내린 뒤 노면도 미끄러운 상태였습니다.

사고 차량은 고속도로를 빠져나가기 위해 급선회를 하는 도중 이곳 기둥을 들이박고 5m 떨어진 곳에서 전복됐습니다.

이 사고로 승합차에 타고 있던 건설현장 일용직 노동자 12명 가운데, 4·50대 중국인 동포 6명과 한국인 1명 등 7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또 운전자 46살 김 모씨와 다른 중국인 동포 4명은 중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고봉서/고속도로순찰대 2지구대장 : "남원으로 건설 일을 하러 가셨다가 우천으로 취소되는 바람에 다시 세종 숙소로 오는 중에 남세종 IC 램프(회전)구간에서 발생한 사고(입니다)."]

특히 뒷좌석에 탑승한 대다수가 안전띠를 매지 않아 인명 피해가 컸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안전벨트를 일부는 매고, 일부는 안 맨 것 같아요. 튕겨져나갔다는 것은 안 맸다는 거죠."]

경찰은 운전자 등을 상대로 나들목 진출로에서 속도를 높여 차선을 급하게 변경한 이유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재훈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