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조금 유용’ 허석 순천시장 징역 1년 6월 구형
입력 2021.02.01 (21:48) 수정 2021.02.01 (22:02)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유용한 혐의로 기소된 허석 순천시장에게 검찰이 징역 1년 6월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광주지법 순천지원 형사2단독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허 시장에게 징역 1년 6월을, 함께 기소된 신문사 편집국장 정 모 씨와 경리담당 박 모 씨에게 각각 징역 1년 6월과 징역 1년을 구형했습니다.

허 시장은 순천 시민의신문 대표였던 지난 2006년부터 6년 동안 신문사 직원의 인건비 명목 등으로 지역신문 발전위원회로부터 1억 6천만 원을 지원받아 다른 용도로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에 대해 허 시장 측은 해당 기금은 후원 통장 등을 통해 자발적인 기부 형태로 쓰였다면서 의도적인 유용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 ‘보조금 유용’ 허석 순천시장 징역 1년 6월 구형
    • 입력 2021-02-01 21:48:45
    • 수정2021-02-01 22:02:11
    뉴스9(광주)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유용한 혐의로 기소된 허석 순천시장에게 검찰이 징역 1년 6월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광주지법 순천지원 형사2단독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허 시장에게 징역 1년 6월을, 함께 기소된 신문사 편집국장 정 모 씨와 경리담당 박 모 씨에게 각각 징역 1년 6월과 징역 1년을 구형했습니다.

허 시장은 순천 시민의신문 대표였던 지난 2006년부터 6년 동안 신문사 직원의 인건비 명목 등으로 지역신문 발전위원회로부터 1억 6천만 원을 지원받아 다른 용도로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에 대해 허 시장 측은 해당 기금은 후원 통장 등을 통해 자발적인 기부 형태로 쓰였다면서 의도적인 유용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