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림픽·정권 놓칠라…日 정부, 긴급사태 연장 ‘승부수’
입력 2021.02.03 (07:31) 수정 2021.02.03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대응에 고전하고 있는 일본 정부가 결국 긴급사태 발령을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한 때 방역보다 경제를 더 챙겼던 스가 내각이지만, 자칫 더 큰 위기를 불러 올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입니다.

도쿄 박원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가 오는 7일 예정했던 긴급사태 발령 시한을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긴급사태가 발령된 11개 지역 가운데 도치기현을 제외한 나머지 10개 지역의 시한을 다음 달 7일까지로 정한 겁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상황이 개선된 지역은 3월 7일까지 기다리지 않고 순차적으로 발령을 해제해 가겠습니다.”]

이에 따라 음식점의 영업시간 단축과 직장인 재택 근무는 물론 여행 장려정책 중단과 외국인 입국 금지도 계속 유지됩니다.

스가 내각은 한 때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와중에도 경제가 입을 타격을 걱정하면서 여행·외식 장려정책을 펴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코로나19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정권 지지율이 추락하면서 결국 지난 달, 떠밀리듯 긴급사태를 발령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결정엔 7월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시한인 3월 7일까지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지 않으면 개최가 또 좌절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3월엔 국제올림픽위원회, 즉 IOC 총회와 성화 봉송 릴레이가 예정돼 있고, 이번 달에도 개최의 향방을 가늠할 이른바 4자 회의가 예정돼 있습니다.

[모리/도쿄올림픽 위원장/1월 28일 : “(도쿄도와 도쿄올림픽조직위 그리고) 일본 올림픽 담당 장관, 바흐 IOC 위원장 등이 2월 중에 함께 모이자는 제안이 있었습니다.”]

올림픽이 취소될 경우 스가 총리 퇴진 등 중대 국면이 펼쳐질 거라는 예상도 나옵니다.

일본 언론이 이번 긴급사태 연장을 두고 스가 총리가 배수의 진을 쳤다고 분석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권혁락/그래픽:최창준
  • 올림픽·정권 놓칠라…日 정부, 긴급사태 연장 ‘승부수’
    • 입력 2021-02-03 07:31:52
    • 수정2021-02-03 07:54:17
    뉴스광장
[앵커]

코로나19 대응에 고전하고 있는 일본 정부가 결국 긴급사태 발령을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한 때 방역보다 경제를 더 챙겼던 스가 내각이지만, 자칫 더 큰 위기를 불러 올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입니다.

도쿄 박원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가 오는 7일 예정했던 긴급사태 발령 시한을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긴급사태가 발령된 11개 지역 가운데 도치기현을 제외한 나머지 10개 지역의 시한을 다음 달 7일까지로 정한 겁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상황이 개선된 지역은 3월 7일까지 기다리지 않고 순차적으로 발령을 해제해 가겠습니다.”]

이에 따라 음식점의 영업시간 단축과 직장인 재택 근무는 물론 여행 장려정책 중단과 외국인 입국 금지도 계속 유지됩니다.

스가 내각은 한 때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와중에도 경제가 입을 타격을 걱정하면서 여행·외식 장려정책을 펴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코로나19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정권 지지율이 추락하면서 결국 지난 달, 떠밀리듯 긴급사태를 발령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결정엔 7월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시한인 3월 7일까지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지 않으면 개최가 또 좌절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3월엔 국제올림픽위원회, 즉 IOC 총회와 성화 봉송 릴레이가 예정돼 있고, 이번 달에도 개최의 향방을 가늠할 이른바 4자 회의가 예정돼 있습니다.

[모리/도쿄올림픽 위원장/1월 28일 : “(도쿄도와 도쿄올림픽조직위 그리고) 일본 올림픽 담당 장관, 바흐 IOC 위원장 등이 2월 중에 함께 모이자는 제안이 있었습니다.”]

올림픽이 취소될 경우 스가 총리 퇴진 등 중대 국면이 펼쳐질 거라는 예상도 나옵니다.

일본 언론이 이번 긴급사태 연장을 두고 스가 총리가 배수의 진을 쳤다고 분석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권혁락/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