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 출범
입력 2021.02.03 (08:00) 수정 2021.02.03 (08:08)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 이산화탄소자원화 규제자유특구가 출범했습니다.

특구 사업은 이산화탄소를 모아 만든 탄산칼슘으로 도로포장용 콘크리트와 테트라포드, 특수제지, 방진고무 등 건설·화학 소재를 만드는 것으로 내년말까지 172억원이 투입됩니다.

사업 성과가 관련 산업 전반에 파급되면 신산업 성장과 고용 촉진 뿐 아니라 온실가스 저감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울산시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 출범
    • 입력 2021-02-03 08:00:31
    • 수정2021-02-03 08:08:29
    뉴스광장(울산)
울산 이산화탄소자원화 규제자유특구가 출범했습니다.

특구 사업은 이산화탄소를 모아 만든 탄산칼슘으로 도로포장용 콘크리트와 테트라포드, 특수제지, 방진고무 등 건설·화학 소재를 만드는 것으로 내년말까지 172억원이 투입됩니다.

사업 성과가 관련 산업 전반에 파급되면 신산업 성장과 고용 촉진 뿐 아니라 온실가스 저감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울산시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