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 폐업·해고 ‘비자발적 퇴직’ 늘어
입력 2021.02.03 (08:03) 수정 2021.02.03 (08:56)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창원에서 폐업·해고 등 비자발적인 이유로 일자리를 잃은 사람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창원상공회의소는 지난해 4분기 취업자 수는 2만 6천여 명으로, 코로나19 전인 전년 4분기와 비교해 4.9% 줄어들었고, 퇴직자 수는 16.8%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습니다.

창원상의는 특히 '폐업·도산'과 '계약 만료·공사 종료', '불황에 따른 인원 감축' 등 비자발적 퇴직자가 30.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 창원 폐업·해고 ‘비자발적 퇴직’ 늘어
    • 입력 2021-02-03 08:03:46
    • 수정2021-02-03 08:56:40
    뉴스광장(창원)
창원에서 폐업·해고 등 비자발적인 이유로 일자리를 잃은 사람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창원상공회의소는 지난해 4분기 취업자 수는 2만 6천여 명으로, 코로나19 전인 전년 4분기와 비교해 4.9% 줄어들었고, 퇴직자 수는 16.8%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습니다.

창원상의는 특히 '폐업·도산'과 '계약 만료·공사 종료', '불황에 따른 인원 감축' 등 비자발적 퇴직자가 30.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