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시·전남도, 정부 외면 업종에 틈새 지원
입력 2021.02.03 (08:20) 수정 2021.02.03 (08:57)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농민과 소상공인 등에게 광주시와 전남도가 추가 지원책을 내놨습니다.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 대상에서 빠졌거나 상대적으로 피해가 큰 영역이 지원 대상입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겨우내 키운 꽃이 피기 시작한 화훼농가입니다.

최성수기인 졸업과 입학 시기가 코앞이지만 코로나로 행사가 모두 취소되면서 출하 자체도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이충해/화훼농민 : "보통 (한 단에) 한 6천 원 7천 원 받던 것이 2천 원 정도 그것도 이제 출하 자체가 어려우니까 상당히 지금 어려운 상황이죠."]

이렇게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고도 정부의 충분한 지원을 받지 못한 농민과 자영업자 등을 중심으로 광주시와 전남도가 추가 지원을 합니다.

전남은 7개 업종에 동일하게 현금으로 50만원 씩 지급합니다.

절화류 화훼농가와 전통시장과 농어촌민박 미등록 사업자, 여행업체, 예술인, 전세버스와 법인택시 운수 종사자까지 만3천6백여 명입니다.

[김영록/전남지사 : "지원할 수 있는 여력이 있다면 저는 (기초자치단체와) 중복해서라도 지원을 하는 것이 좋다. 왜냐면 저희들이 지원 자체가 부족하기 때문에."]

광주는 취약계층과 집합금지대상, 교통과 문화예술, 영세 자영업체까지 14개 분야에 지역화폐 20만원에서 현금 150만원까지 차등 지급합니다.

기초자치단체와 손을 잡고 대상을 4만 천여명의 시민과 업체로 넓혔습니다.

[이용섭/광주광역시장 : "집합금지나 비대면 전환으로 피해가 큰 분야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5개 구청과 함께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전남은 설 전까지 지원을 완료할 예정이고 광주는 설 직전과 이후로 두 차례 나눠서 지원금을 지급합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 광주시·전남도, 정부 외면 업종에 틈새 지원
    • 입력 2021-02-03 08:20:12
    • 수정2021-02-03 08:57:37
    뉴스광장(광주)
[앵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농민과 소상공인 등에게 광주시와 전남도가 추가 지원책을 내놨습니다.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 대상에서 빠졌거나 상대적으로 피해가 큰 영역이 지원 대상입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겨우내 키운 꽃이 피기 시작한 화훼농가입니다.

최성수기인 졸업과 입학 시기가 코앞이지만 코로나로 행사가 모두 취소되면서 출하 자체도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이충해/화훼농민 : "보통 (한 단에) 한 6천 원 7천 원 받던 것이 2천 원 정도 그것도 이제 출하 자체가 어려우니까 상당히 지금 어려운 상황이죠."]

이렇게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고도 정부의 충분한 지원을 받지 못한 농민과 자영업자 등을 중심으로 광주시와 전남도가 추가 지원을 합니다.

전남은 7개 업종에 동일하게 현금으로 50만원 씩 지급합니다.

절화류 화훼농가와 전통시장과 농어촌민박 미등록 사업자, 여행업체, 예술인, 전세버스와 법인택시 운수 종사자까지 만3천6백여 명입니다.

[김영록/전남지사 : "지원할 수 있는 여력이 있다면 저는 (기초자치단체와) 중복해서라도 지원을 하는 것이 좋다. 왜냐면 저희들이 지원 자체가 부족하기 때문에."]

광주는 취약계층과 집합금지대상, 교통과 문화예술, 영세 자영업체까지 14개 분야에 지역화폐 20만원에서 현금 150만원까지 차등 지급합니다.

기초자치단체와 손을 잡고 대상을 4만 천여명의 시민과 업체로 넓혔습니다.

[이용섭/광주광역시장 : "집합금지나 비대면 전환으로 피해가 큰 분야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5개 구청과 함께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전남은 설 전까지 지원을 완료할 예정이고 광주는 설 직전과 이후로 두 차례 나눠서 지원금을 지급합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