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0년 전, 김대중 지지한 형제의 죽음’…진실 밝혀질까
입력 2021.02.03 (10:29) 수정 2021.02.03 (10:55) 930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970년대, 당시 10대였던 두 형제가 차례로 죽음을 맞았습니다.

남은 가족들은 김대중 후보를 지지한 이들 형제가 정치 폭력에 희생됐다고 주장하며, 과거사위원회가 진실을 밝혀줄 것을 바라고 있습니다.

오정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71년 4월 29일.

제7대 대통령 선거에서 박정희 대통령이 3선에 성공하고 이틀이 지난 그 날.

당시 신민당 김대중 후보 선거운동을 한 18살 청년 한종호 씨 가족들은 한 씨가 지금은 없어진 전주 서서학동 공수내다리 밑에서 이날 괴한들에게 습격을 당한 뒤 결국 숨졌다고 말합니다.

[한루비/故한종호 씨 동생 : "공화당 폭력배 3명에게 무차별 폭행을…. 머리를 가격하고 벽돌로. 그 모습을 두 언니가 봤고."]

가족을 덮친 비극은 이걸로 끝이 아니었습니다.

2년여가 지난 뒤, 이번엔 동생 한보만 씨가 고향 임실의 얼어붙은 호수 위에서 변사체로 발견됐습니다.

보만 씨 역시 형을 도와 신민당 활동을 했습니다.

가족들은 이들 형제가 정치 폭력행위로 죽음을 맞았다고 주장합니다.

실제 70년대 정치 폭력배가 얽힌 사망 사건이 최근 재심을 통해 사실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채민/전북평화와인권연대 사무국장 : "권위주의 시대 정치적 폭력 사건이 최근에 와서야 유죄가 인정되고 있고. 과거에 저희가 미처 역사에 담지 못했던 정치 폭력의 희생자들이 더 많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가족들은 최근 재출범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에 진상 규명을 신청했습니다.

반세기가 흐른 지금, 이들 형제의 죽음 속 숨겨진 진실이 밝혀질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 ‘50년 전, 김대중 지지한 형제의 죽음’…진실 밝혀질까
    • 입력 2021-02-03 10:29:21
    • 수정2021-02-03 10:55:00
    930뉴스(전주)
[앵커]

1970년대, 당시 10대였던 두 형제가 차례로 죽음을 맞았습니다.

남은 가족들은 김대중 후보를 지지한 이들 형제가 정치 폭력에 희생됐다고 주장하며, 과거사위원회가 진실을 밝혀줄 것을 바라고 있습니다.

오정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71년 4월 29일.

제7대 대통령 선거에서 박정희 대통령이 3선에 성공하고 이틀이 지난 그 날.

당시 신민당 김대중 후보 선거운동을 한 18살 청년 한종호 씨 가족들은 한 씨가 지금은 없어진 전주 서서학동 공수내다리 밑에서 이날 괴한들에게 습격을 당한 뒤 결국 숨졌다고 말합니다.

[한루비/故한종호 씨 동생 : "공화당 폭력배 3명에게 무차별 폭행을…. 머리를 가격하고 벽돌로. 그 모습을 두 언니가 봤고."]

가족을 덮친 비극은 이걸로 끝이 아니었습니다.

2년여가 지난 뒤, 이번엔 동생 한보만 씨가 고향 임실의 얼어붙은 호수 위에서 변사체로 발견됐습니다.

보만 씨 역시 형을 도와 신민당 활동을 했습니다.

가족들은 이들 형제가 정치 폭력행위로 죽음을 맞았다고 주장합니다.

실제 70년대 정치 폭력배가 얽힌 사망 사건이 최근 재심을 통해 사실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채민/전북평화와인권연대 사무국장 : "권위주의 시대 정치적 폭력 사건이 최근에 와서야 유죄가 인정되고 있고. 과거에 저희가 미처 역사에 담지 못했던 정치 폭력의 희생자들이 더 많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가족들은 최근 재출범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에 진상 규명을 신청했습니다.

반세기가 흐른 지금, 이들 형제의 죽음 속 숨겨진 진실이 밝혀질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