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33%…5년차 목표 초과 달성
입력 2021.02.03 (10:33) 수정 2021.02.03 (10:55)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역의 공공기관 취업 준비생인 청년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인데요.

2019년 혁신도시법 개정으로 대전지역 공공기관들이 지난해 5월 말부터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처음 실시했죠.

시행 첫 해인데도 불구하고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이 33%를 기록해 시행 5년 차 목표치를 한번에 넘어섰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국의 공공기관 중 해마다 가장 많은 신입사원을 뽑는 한국철도공사, 지난해 하반기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직종에서 신입사원 477명을 뽑았는데, 이중 절반에 가까운 208명을 충청권 인재로 뽑았습니다.

공공기관 의무채용 적용 첫해 목표치인 18%는 물론, 5년 차 최종 목표치인 30%마저 단번에 뛰어넘은 수치입니다.

[민기영/한국철도공사 채용담당 차장 : "(2019년에는) 20% 정도 지역인재가 채용됐었습니다. 작년 같은 경우는 법 적용에 따라 저희가 적극적으로 비대면 채용설명회라든지."]

135명의 신입사원을 뽑은 국가철도공단은 23.7%인 32명을, 100명을 뽑은 한국가스공사는 18%인 18명을 지역 인재로 채용하는 등 대전지역 17개 공공기관 가운데 관련 법 시행 후인 지난해 하반기에 직원을 채용한 12개 기관에서 지역인재 채용률이 평균 33%를 웃돌았습니다.

이미 수년째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시행해 온 다른 지역의 경우, 지난해 부산만 35%를 넘겼고, 대구 28.7%, 충북 27.4% 등 평균 25.9%에 그친 것에 비교하면 첫해치고 눈에 띄는 성과입니다.

지난해 공공기관 의무채용제가 대전에서 처음 시행되고 채용 범위를 충청권으로 확대한 뒤 코로나19로 취업시장이 얼어붙은 속에서도 정치권과 대학 등 지역사회의 노력이 보태진 결과입니다.

여기에 최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역 인재 의무채용 비율을 50%까지 확대하는 안을 제안한 데 이어 관련 법안이 잇달아 발의되면서 채용 규모는 더 확대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 대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33%…5년차 목표 초과 달성
    • 입력 2021-02-03 10:33:50
    • 수정2021-02-03 10:55:22
    930뉴스(대전)
[앵커]

지역의 공공기관 취업 준비생인 청년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인데요.

2019년 혁신도시법 개정으로 대전지역 공공기관들이 지난해 5월 말부터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처음 실시했죠.

시행 첫 해인데도 불구하고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이 33%를 기록해 시행 5년 차 목표치를 한번에 넘어섰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국의 공공기관 중 해마다 가장 많은 신입사원을 뽑는 한국철도공사, 지난해 하반기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직종에서 신입사원 477명을 뽑았는데, 이중 절반에 가까운 208명을 충청권 인재로 뽑았습니다.

공공기관 의무채용 적용 첫해 목표치인 18%는 물론, 5년 차 최종 목표치인 30%마저 단번에 뛰어넘은 수치입니다.

[민기영/한국철도공사 채용담당 차장 : "(2019년에는) 20% 정도 지역인재가 채용됐었습니다. 작년 같은 경우는 법 적용에 따라 저희가 적극적으로 비대면 채용설명회라든지."]

135명의 신입사원을 뽑은 국가철도공단은 23.7%인 32명을, 100명을 뽑은 한국가스공사는 18%인 18명을 지역 인재로 채용하는 등 대전지역 17개 공공기관 가운데 관련 법 시행 후인 지난해 하반기에 직원을 채용한 12개 기관에서 지역인재 채용률이 평균 33%를 웃돌았습니다.

이미 수년째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시행해 온 다른 지역의 경우, 지난해 부산만 35%를 넘겼고, 대구 28.7%, 충북 27.4% 등 평균 25.9%에 그친 것에 비교하면 첫해치고 눈에 띄는 성과입니다.

지난해 공공기관 의무채용제가 대전에서 처음 시행되고 채용 범위를 충청권으로 확대한 뒤 코로나19로 취업시장이 얼어붙은 속에서도 정치권과 대학 등 지역사회의 노력이 보태진 결과입니다.

여기에 최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역 인재 의무채용 비율을 50%까지 확대하는 안을 제안한 데 이어 관련 법안이 잇달아 발의되면서 채용 규모는 더 확대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