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재성 靑 정무수석 “재난지원금 내부 이견 당연…논의 시작 단계”
입력 2021.02.03 (12:25) 수정 2021.02.03 (12: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4차 재난지원금 지급방식을 둘러싼 당정 사이의 충돌과 관련해 이제 논의가 시작된 것이라고 언급하고, 이견을 좁히는 데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최 수석은 오늘 KBS 라디오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보편·선별 지원을 동시에 추진하겠다고 하자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바로 반박한 것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또 정부가 북한 원전 건설을 추진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북한에 건넨 USB를 공개하라는 국민의힘 요구에 대해 “자료에 원전의 ‘원’자도 없지만, 그래도 공개 하려면 야당이 국민에게 사과와 재발방지 조치를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최재성 靑 정무수석 “재난지원금 내부 이견 당연…논의 시작 단계”
    • 입력 2021-02-03 12:25:50
    • 수정2021-02-03 12:35:53
    뉴스 12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4차 재난지원금 지급방식을 둘러싼 당정 사이의 충돌과 관련해 이제 논의가 시작된 것이라고 언급하고, 이견을 좁히는 데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최 수석은 오늘 KBS 라디오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보편·선별 지원을 동시에 추진하겠다고 하자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바로 반박한 것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또 정부가 북한 원전 건설을 추진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북한에 건넨 USB를 공개하라는 국민의힘 요구에 대해 “자료에 원전의 ‘원’자도 없지만, 그래도 공개 하려면 야당이 국민에게 사과와 재발방지 조치를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