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원전 논란 野 국정조사…김태년, ‘김종인 은퇴’ 언급하며 맹공
입력 2021.02.03 (13:28) 취재K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대북 원전 건설 의혹 관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오늘(3일) 공동 제출했습니다.

국회 산자위 간사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국회 의안과에 문건 접수 후 기자들과 만나 "실체적 진실이 무엇인지 국정조사를 통해 명백히 밝히는 것이 국회의 기본적 책무라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산업부에 보관된 계획이 문서로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북풍공작'이라고 폄훼하면서 도리어 문제를 제기한 제1야당 대표를 사법조치 하겠다 겁박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주호영 "여당이 앞장서서 국정조사 해야"…김종인 "문건 17개 모두 공개해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도 북한 원전 건설 의혹과 관련해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USB 내용을 공개하라는 야당에게는 명운을 걸라면서 북한에 넘어간 USB를 들여다본 사람이 왜 이렇게 많냐, 그렇다면 국민들도 당연히 알아야 한다"며 "여당이 감출 것이 아니라 앞장서서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국민들에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제기하는 커다란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제대로 된 설명을 내놓지는 않고 '구시대 유물 같은 정치'라며 오히려 역공을 취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임기를 1년 남겨놓은 문 대통령이 또 무슨 대북 선물 보따리를 펼쳐 놓을까 국민들은 의심하고 있다"며 "허망한 대북 환상에서 이제는 벗어나라"고 지적했습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오늘 비상대책회의에서 최근 산업부가 공개한 북한 원전 추진 문건에 신형원전 건설과 송전계획까지 구체적으로 담겨 있다며, 산업부 공무원이 삭제한 북한 원전 추진 관련 문건 17개를 전부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018년 4월27일 1차 남북정상회담 ▲4월30일 문재인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 발언(범정부 차원의 후속조치 추진 당부) ▲5월1일 통일부 비공개 업무협의 개최 공문 발송 ▲5월2일~15일, '북한 원전 추진' 문건 작성 ▲5월 중 김정은 국무위원장 경수로 시설 점검 ▲5월26일 2차 남북정상회, ▲2019년 1월 김정은 국무위원장 신년사(원전 활용 강조) 등을 나열하며 "현재까지 공개된 사건을 시간순으로 나열만 해도 전체 퍼즐의 윤곽이 드러난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산업부 공무원이 자발적으로 해당 자료들을 작성했다는 정부 해명에 대해서 "초대형 프로젝트를 실무 공무원이 습작품으로 만들었다는 말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느냐"고 거듭 비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공개된 5월14일 작성자료의 최종 수정본인 14일 작성자료를 비공개하는 이유는 무엇인지를 밝히고, 2019년 산업부 공무원이 삭제한 문건 17개 모두 다 공개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 김태년 "김종인 '이적행위' 발언 최악의 국기문란…정치적 소임 내려놔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강도높게 비판하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종인 위원장의 망국적 선동은 거짓임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제1야당 대표가 거짓 정보를 가지고 정부와 현직 대통령을 향해 '이적행위를 했다'는 발언을 한 것은 헌정사상 최악의 국기문란 행위"라고 했습니다.

이어 "아무리 선거에 이용하기 위한 정략적 발언이더라도 넘지 말아야 할 정치의 선을 넘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자신의 망언에 책임을 지고 국민 앞에 공개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정치적, 법적 책임 모두 져야 한다고 했는데, 정계 은퇴까지 거론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 혁신을 위해 비대위원장을 맡고 정강 정책은 물론 당명까지 바꿨다"며 "김 위원장이 추구하는 혁신과 변화가 '구태정치로의 회귀'라면 이제 '정치적 소임'을 내려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색깔론과 북풍 공작으로 선거에서 도움을 얻어보려고 하는 구태 정치는 대한민국 정치판에서 영원히 사라져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 북한 원전 논란 野 국정조사…김태년, ‘김종인 은퇴’ 언급하며 맹공
    • 입력 2021-02-03 13:28:18
    취재K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대북 원전 건설 의혹 관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오늘(3일) 공동 제출했습니다.

국회 산자위 간사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국회 의안과에 문건 접수 후 기자들과 만나 "실체적 진실이 무엇인지 국정조사를 통해 명백히 밝히는 것이 국회의 기본적 책무라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산업부에 보관된 계획이 문서로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북풍공작'이라고 폄훼하면서 도리어 문제를 제기한 제1야당 대표를 사법조치 하겠다 겁박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주호영 "여당이 앞장서서 국정조사 해야"…김종인 "문건 17개 모두 공개해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도 북한 원전 건설 의혹과 관련해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USB 내용을 공개하라는 야당에게는 명운을 걸라면서 북한에 넘어간 USB를 들여다본 사람이 왜 이렇게 많냐, 그렇다면 국민들도 당연히 알아야 한다"며 "여당이 감출 것이 아니라 앞장서서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국민들에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제기하는 커다란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제대로 된 설명을 내놓지는 않고 '구시대 유물 같은 정치'라며 오히려 역공을 취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임기를 1년 남겨놓은 문 대통령이 또 무슨 대북 선물 보따리를 펼쳐 놓을까 국민들은 의심하고 있다"며 "허망한 대북 환상에서 이제는 벗어나라"고 지적했습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오늘 비상대책회의에서 최근 산업부가 공개한 북한 원전 추진 문건에 신형원전 건설과 송전계획까지 구체적으로 담겨 있다며, 산업부 공무원이 삭제한 북한 원전 추진 관련 문건 17개를 전부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018년 4월27일 1차 남북정상회담 ▲4월30일 문재인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 발언(범정부 차원의 후속조치 추진 당부) ▲5월1일 통일부 비공개 업무협의 개최 공문 발송 ▲5월2일~15일, '북한 원전 추진' 문건 작성 ▲5월 중 김정은 국무위원장 경수로 시설 점검 ▲5월26일 2차 남북정상회, ▲2019년 1월 김정은 국무위원장 신년사(원전 활용 강조) 등을 나열하며 "현재까지 공개된 사건을 시간순으로 나열만 해도 전체 퍼즐의 윤곽이 드러난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산업부 공무원이 자발적으로 해당 자료들을 작성했다는 정부 해명에 대해서 "초대형 프로젝트를 실무 공무원이 습작품으로 만들었다는 말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느냐"고 거듭 비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공개된 5월14일 작성자료의 최종 수정본인 14일 작성자료를 비공개하는 이유는 무엇인지를 밝히고, 2019년 산업부 공무원이 삭제한 문건 17개 모두 다 공개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 김태년 "김종인 '이적행위' 발언 최악의 국기문란…정치적 소임 내려놔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강도높게 비판하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종인 위원장의 망국적 선동은 거짓임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제1야당 대표가 거짓 정보를 가지고 정부와 현직 대통령을 향해 '이적행위를 했다'는 발언을 한 것은 헌정사상 최악의 국기문란 행위"라고 했습니다.

이어 "아무리 선거에 이용하기 위한 정략적 발언이더라도 넘지 말아야 할 정치의 선을 넘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자신의 망언에 책임을 지고 국민 앞에 공개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정치적, 법적 책임 모두 져야 한다고 했는데, 정계 은퇴까지 거론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 혁신을 위해 비대위원장을 맡고 정강 정책은 물론 당명까지 바꿨다"며 "김 위원장이 추구하는 혁신과 변화가 '구태정치로의 회귀'라면 이제 '정치적 소임'을 내려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색깔론과 북풍 공작으로 선거에서 도움을 얻어보려고 하는 구태 정치는 대한민국 정치판에서 영원히 사라져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